2019.05.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4℃
  • 구름조금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16.9℃
  • 구름조금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18.8℃
  • 맑음울산 20.4℃
  • 구름많음광주 17.0℃
  • 구름많음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6.2℃
  • 구름많음보은 16.6℃
  • 구름조금금산 19.2℃
  • 구름조금강진군 19.5℃
  • 구름많음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추사 김정희 유물 특별 기획전 이달 14일부터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나용해) 제주추사관에서는 오는 514일부터 728일까지 보물 제547-2호 예산 김정희 종가유물 특별 기획전을 개최한다.


 

제주 추사관 개관 9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이번 특별전은 보물 제547-2호로 일괄 지정된 26점의 자료가 전시된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영조가 직접 친필로 쓴 사위(월성위 김한신)와 딸(화순옹주)의 묘표, 추사 김정희의 증조부인 김한신이 직접 쓴 교사시말등 지난해 보존처리를 완료한 5점의 진품자료가 전시될 예정이다.


 

또한 추사가 사용한신해년책력속에 붙여져 있어 그동안 볼 수 없었던 17점의 추사 친필 편지, 시와 글씨 등의 작품도 처음으로 공개된다.


 

이와 더불어 충남 예산군 신암면에 소재한 추사가 태어난 고택과 추사묘역 등의 사진자료도 함께 전시된다.

 

 

나용해 세계유산본부장은전시기간 동안 특별전과 연계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며, 전시 이후에는 충남 예산군 추사기념관, 과천시 추사박물관 등과 상호 교류 전시를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원 지사 고소로 번진 예래휴양형주거단지 사업
예래휴양형주거단지 사업이 원희룡 도지사 고소로 번졌다. 토지반환소송에서 처음으로 승소확정판경을 받은 토지주가 원 지사와 함께관련 공무원들을 고소했다. 예래단지 토지주 진경표씨와 제주녹색당은 7일 제주도청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원희룡 제주지사 등 관계자들을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며 “원 지사는 지금이라도 예래휴양형주거단지를 무효고시하라”고 촉구했다. 진씨가 검찰에 고소한 피고소인은 원 지사를 포함해 예래휴양형주거단지 인허가 절차에 관여한 제주도 문화체육관광국장과 투자유치과장, 유원지 업무 담당자, 서귀포시 유원지 담당 주무관 등 5명이다. 진씨는 “2015년 3월과 2019년 2월 대법원 판결 선고로 예래단지는 법적 효력을 완전히 상실했다”며 “그럼에도 제주도는 판결에 따른 후속처리인 무효고시를 하지 않아 토지 소유주들은 알 권리를 박탈당하고 재산권도 행사하지 못하고 있다”며 “원 지사의 고시 불이행으로 인해 토지주들은 의무 없는 토지반환소송을 하게 되면서 변호사 고용 등의 비용을 내야 했고, 토지수요권을 이전받지 못하면서 농사를 짓지 못해 농가소득을 올릴 수 있는 기회를 박탈당한 만큼 원 지사 등을 고발하게 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