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8 (수)

  • 맑음동두천 15.5℃
  • 구름조금강릉 20.2℃
  • 구름많음서울 15.4℃
  • 구름조금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6.0℃
  • 구름조금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13.3℃
  • 구름조금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5.4℃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많음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9.5℃
  • 구름많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서귀포보건소, 찾아가는 청소년 흡연예방교육 호응

서귀포보건소에서는 청소년이 흡연에 대한 문제를 인식하고 조기흡연을 예방하기 위해 관내 초·고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오는 11월까지 청소년 흡연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교육은 서귀포보건소 금연상담사와 한국금연운동협의회 등 내 외부강사가 학교를 직접 방문하여 학생 눈높이에 맞춰 교육이 진행되고 있어서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교육 내용은 흡연 및 간접흡연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 흡연의 각종 폐해 및 담배유해성분을 바르게 알려 청소년들이 담배에 조기노출되는 것을 예방하는데 초점을 두었다.


서귀포보건소는 각 학교로부터 흡연예방교육을 신청받아 연중 운영하고 있다. 올해에는 20개교를 신청 받아서, 5월 현재 8개교 1346명에게 교육을 실시했고, 11월까지 12개교 4093명에게도 흡연예방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서귀포보건소 관계자는 이번 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담배의 유해성을 인식하고 평생 금연의지를 다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문의와 이동금연클리닉 및 흡연예방교육 신청은 서귀포보건소 (760-6043)로 문의하면 된다.



원 지사 고소로 번진 예래휴양형 사업
예래휴양형주거단지 사업이 원희룡 도지사 고소로 번졌다. 토지반환소송에서 처음으로 승소확정판경을 받은 토지주가 원 지사와 함께관련 공무원들을 고소했다. 예래단지 토지주 진경표씨와 제주녹색당은 7일 제주도청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원희룡 제주지사 등 관계자들을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며 “원 지사는 지금이라도 예래휴양형주거단지를 무효고시하라”고 촉구했다. 진씨가 검찰에 고소한 피고소인은 원 지사를 포함해 예래휴양형주거단지 인허가 절차에 관여한 제주도 문화체육관광국장과 투자유치과장, 유원지 업무 담당자, 서귀포시 유원지 담당 주무관 등 5명이다. 진씨는 “2015년 3월과 2019년 2월 대법원 판결 선고로 예래단지는 법적 효력을 완전히 상실했다”며 “그럼에도 제주도는 판결에 따른 후속처리인 무효고시를 하지 않아 토지 소유주들은 알 권리를 박탈당하고 재산권도 행사하지 못하고 있다”며 “원 지사의 고시 불이행으로 인해 토지주들은 의무 없는 토지반환소송을 하게 되면서 변호사 고용 등의 비용을 내야 했고, 토지수요권을 이전받지 못하면서 농사를 짓지 못해 농가소득을 올릴 수 있는 기회를 박탈당한 만큼 원 지사 등을 고발하게 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