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
  • 구름조금강릉 0.6℃
  • 구름조금서울 0.2℃
  • 흐림대전 1.7℃
  • 흐림대구 3.3℃
  • 흐림울산 3.7℃
  • 흐림광주 3.2℃
  • 구름많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1.3℃
  • 흐림제주 7.3℃
  • 구름많음강화 -0.3℃
  • 흐림보은 -0.1℃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3.8℃
  • 흐림경주시 2.4℃
  • 흐림거제 4.1℃
기상청 제공

비자림로 나무마다 생긴 '얼굴들'

지키는 시민들, 퍼포먼스 진행

비자림로 공사로 베어지는 나무마다 표정들이 생겼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이하 시민들’)에 따르면 비자림로 확장 사업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해 왔으며 저희들의 목소리를 도정에 전달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고 밝혔다.


 

제주도정은 작년 11월 비난이 이는 비자림로에 대해 우회도로를 대안으로 내세우며 발표했다.

 

제주도정이 발표현 대안은 여전히 1000여 그루의 나무를 베어내야 하는 환경 파괴, 경관 파괴 사업이지만 200억 이상 사업에 대한 타당성이 명확하지 않다.

 

시민들은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비자림로를 지킬 시민들을 모았다.

 

250명의 시민들이 나무 얼굴에 이름을 새겨달라고 신청했다. 나무 얼굴 펼침막에 크라우드 펀딩에 참여한, 비자림로를 지키려는 시민들의 이름이 새겨졌다.

 

시민들은 211일 오전 11시 현장에서 펼침막으로 울타리를 만들고 30분간 30여명의 시민들이 내가 사랑하는 숲이에요, 나는 한그루 나무에요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