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화)

  • 맑음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8.0℃
  • 맑음서울 4.7℃
  • 박무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7.4℃
  • 구름많음울산 11.3℃
  • 박무광주 5.2℃
  • 구름조금부산 11.5℃
  • 맑음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12.7℃
  • 맑음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0.0℃
  • 맑음금산 -0.3℃
  • 구름많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공무원도 '암호화폐가 뭔지 알아야?'

서귀포시 공직자교육 실시, 도 정책인지라,,,

원희룡 도정이 적극 추진하는 블록체인 암호화폐 중심도시에 대한 우려가 새나오는 가운데 서귀포시도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다.

 

블록체인 기술은 다양한 분야에 유용한 기술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대다수 전문가들이 동의하고 있지만 여기서 파생된 암호화폐는 다르다.


공무원들도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알아야 한다고 강조하는 양윤경 시장

 

미래시대의 결제수단이라는 찬양에서 투자붐이 일어난 반면 패가망신했다는 소식도 잦다.

 

사실 전 세계 암호화폐 시장을 중국과 중국계 기업이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원희룡 지사는 최근 암호화폐 관련 중국기업과 MOU를 맺기도 했다.

 

특히 원 지사는 청와대 시도지사회의시 제주도블록체인. 암호화폐 특구를 건의하기도 했다.

 

반면 이미 정부는 암호화폐 확산에 따른 투기 붐 조장에 우려를 나타내는 상황으로 원 지사의 건의가 받아들여지기가 힘들다는 중론이다.


공무원들도 암호화폐에 투자할까?

 

그렇지만 원 도정은 이를 밀어붙이는 모양새다.

 

이에 서귀포시에서도 블록 체인에 대한 이해를 증대시키고, 공직자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제주도청 미래전략과 한영수 과장을 강사로 공직자 150여명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개념이해와 특구지정 추진상황에 대하여 교육을 실시하였다.

이날 교육에서 한영수 제주도청 미래전략과 과장은 우선 블록체인의 기본개념에 대한 공직자들의 이해가 필요함을 강조하였다.

 

블록체인 기술은 지금까지 운영되었던 중앙 집중식 방식의 통화 거래를 분산식 장부의 개념을 도입하여 이용하는 것을 말하며, 이 기술을 활용할 경우 데이터(암호화폐)의 신뢰성을 높일 수 있다고 말하였다.


그리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제주도는 제주도가 갖고 있는 지리적 여건과 법적인 이점을 활용한 블록체인 특구 지정이 필요함을 지적하였다.

 

제주도는 약칭 제주특별법에 의거 규제실험을 위한 제도적 공간을 만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라는 지리적 공간의 특수성을 결합하여 블록체인의 시범적 제도를 실험할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이라고 역설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블록체인 특구 지정을 위해 제도개선, 특구제도 및 규제 특례 법안 발효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나갈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교육을 마무리하였다.

 

이날 교육에 참석한 양윤경 서귀포시장은 블록체인에 대해 시민들에게 올바른 정보 제공을 할 수 있도록 공직자부터 정확한 이해와 적극적인 홍보를 주문하고, 앞으로도 새로운 기술에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해 나가도록 다양한 교육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공직자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 공직자는 산업기초가 부실한 제주도가 눈여겨 볼만한 대목이라고 도 정책을 신뢰했다.

 

그러나 또 다른 공직자는 결국 암호화폐가 이익이라는 부분을 창출할텐데 그 이익에 대한 반대급부가 상당한 것이 암호화폐로 알고 있다고 전제한 후 공직자들도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해 관심을 가지라고 하는 것이 투자를 하라는 말로 들린다면서 먼저 이 정책이 실현될 경우 도민들은 어떤 혜택을 받게 되는 것인지부터 밝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