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맑음동두천 10.2℃
  • 맑음강릉 12.4℃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11.9℃
  • 구름조금울산 12.0℃
  • 구름조금광주 12.3℃
  • 구름많음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11.8℃
  • 구름많음제주 15.7℃
  • 구름많음강화 9.6℃
  • 맑음보은 9.0℃
  • 구름많음금산 8.5℃
  • 구름많음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덕수리 전통민속축제」13. 14일 개최

제주 전통문화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덕수리 전통민속축제가 27회째를 맞아 금주 주말인 13. 14일 덕수리 전통민속축제 공연장(제주조각공원 옆)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제25호 태풍 콩레이내습으로 인하여 1주일 연기되어 개최된다.


 

덕수리(이장 송승민)와 덕수리민속보존회(회장 송승민)에 따르면, 덕수리 전통민속축제를 금년까지 27회째를 이어오면서 매년 10월에 공연을 실시하고 있으며, 표선에서 개최되는 정의고을 전통민속재현축제와 더불어 사라져가는 제주의 전통문화를 되살릴 수 있는 테마를 가진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덕수리 전통민속축제의 대표 프로그램인 방앗돌 굴리는 노래 21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였으며, 주요 프로그램의 하나인 솥 굽는 역시는 지난해 제58회 한국민속예술축제에 참여하여 금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명성이 자자한 축제이다.

 

이와 같은 전통과 명성을 토대로 금년도 전통민속재연 주요공연으로는 방앗돌 굴리는 노래 불미공예 집줄 놓는 노래 솥 굽는 역시 등 재현 행사가 개최된다.

 

이번 행사를 진행하는 송승민 덕수리장 겸 민속보존회장은 덕수리민들이 한데 뭉쳐 좋은 공연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제주 전통 민속의 명맥을 위한 축제인 만큼 가족들과 함께 축제를 즐기고 제주 전통문화를 다시 한 번 상기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자치경찰, 공항 탑승구 대합실에서 분실물 찾아줘
자치경찰단(단장 나승권) 관광경찰과 공항사무소팀에서는 지난 8일 아침 제주국제공항 탑승구 대합실내에서 현금 100만원 가량이 든 지갑과 가방을 둔 채 광주행 비행기를 탑승하여 분실하였다는 민원인의 신고를 접수하고 보안구역인 탑승 대합실까지 가서 수색한 끝에 찾아 분실자에게 돌려주었다고 밝혔다. 당시 자치경찰단 공항사무소에서 택시승차장 CCTV 모니터링 업무를 하던 현은숙 주무관은 민원인이 항공사 등 공항 여러 기관에다 가방을 찾아달라고 호소하며 전화민원을 하였으나 보안구역 내라는 이유로 거절당하였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직접 보안검색을 받고 들어가 민원인이 비행기를 탑승하였다는 탑승구 인근 좌석을 수색한 끝에 가방을 찾아 분실자에게 인계하였으며, 민원인은 이에 따른 사례를 하고자 하였으나 정중히 거절하였다고 전했다. 자치경찰단 강수천 공항사무소팀장은 “이번 분실물을 찾아 돌려준 현은숙 주무관은 평소에도 택시승차장 CCTV 모니터링 업무를 하면서 택시에 놓고 내린 분실물을 민원인의 입장에서 항상 적극적이고 능동적이면서 친절하게 민원을 응대하는 직원이다”라며 칭찬하고“공항 택시 승차장에서 승차한 택시에서 물건을 두고 내려 CCTV 모니터링으로 찾아준 경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