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4 (화)

  • 구름많음동두천 31.6℃
  • 구름많음강릉 32.1℃
  • 구름많음서울 31.7℃
  • 구름많음대전 33.2℃
  • 맑음대구 31.5℃
  • 구름조금울산 31.2℃
  • 구름많음광주 32.2℃
  • 맑음부산 31.4℃
  • 구름조금고창 32.6℃
  • 구름많음제주 33.0℃
  • 구름많음강화 31.5℃
  • 구름많음보은 31.6℃
  • 구름많음금산 31.5℃
  • 구름많음강진군 31.1℃
  • 맑음경주시 31.7℃
  • 구름많음거제 32.3℃
기상청 제공

우리가 안고가야 할 쓰레기 문제,서귀포시 생활환경과장 강동언

  • 기자
  • 등록 2018.08.14 10:36:10

우리가 안고가야 할 쓰레기 문제

 

서귀포시 생활환경과장 강동언

 

 


못쓰게 되어 내다 버리는 물건쓰레기라 한다. 최근 들어 우리 생활속의 쓰레기는 그리 단순한 존재가 아니다. 올 여름 유난히 기승을 부리는 무더위 못지않은 이슈는 생활쓰레기 문제이다. 넘쳐나고 악취를 풍기는 것을 넘어 생태계를 위협하는 요주의 대상이 되고 있다.

특히, 대량으로 생산되고 소비하는 시대에 들면서 생활공간 곳곳에는 한번만 사용하고 버려지는 일회용품 쓰레기들로 넘쳐나고 있다. 일회용품 남용을 경계했던 초창기의 컵라면 용기나 나무젓가락 등에서 최근 들어서는 테이크아웃용을 비롯한 플라스틱 문제에 집중되고 있다. 언젠가부터 한손에 1회용 컵을 들고 다니는 것이 일상화 되어버린 모습에서 쓰레기처리에 대한 걱정이 앞선다.

쓰레기정책의 핵심은 매립과 소각은 최소화 하고 재활용율을 최대로 올리는 자원순환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있다. 이를 위한 출발선은 쓰레기 배출단계부터 올바르게 분리배출하고 아껴 쓰는 것이다. 올바른 배출에 대한 교육과 습관을 통해 사회전반에 걸쳐 문제를 공유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요인이다.

이러한 의식에서 출발해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는 단체나 기업들이 제주는 물론이고 우리나라 곳곳에 있다. 장남감을 재활용하고, 청바지로 가방 만들고, 기증받은 양복을 값싸게 대여하는 활동 등이 있지만 이 밖에 알려지지 않는 이들이 훨씬 더 많다.

여기에는 대한민국의 자연경관을 대표하는 서귀포시민들의 활동 또한 예외가 아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쓰시본이다. ‘서귀포시 쓰레기 줄이기 시민실천 운동본부의 줄임말이다. 그리고 서귀포시 새마을부녀회를 비롯한 리, 통 단위의 수많은 자생단체와 시민 한분 한분의 동참은 서귀포시의 큰 미래이다.

환경나눔장터를 통해 리폼가구가 탄생하고 시민강사가 찾아가서 쓰레기 분리배출을 교육하고 깨끗한 서귀포시를 만들자며 시작한 초중교 학생으로 구성된 6개교 선도 동아리학생 등 우리 모두의 의지와 실천이 이어진다면 쓰레기 문제 또한 멀지 않은 미래에 해결될 것으로 기대해 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