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5 (수)

  • -동두천 30.4℃
  • -강릉 32.1℃
  • 구름많음서울 30.7℃
  • 구름조금대전 31.0℃
  • 구름조금대구 32.6℃
  • 맑음울산 32.8℃
  • 구름조금광주 31.3℃
  • 맑음부산 31.7℃
  • -고창 31.0℃
  • 맑음제주 29.4℃
  • -강화 27.6℃
  • -보은 30.3℃
  • -금산 31.1℃
  • -강진군 31.0℃
  • -경주시 33.8℃
  • -거제 32.2℃
기상청 제공

제주시장, 서귀포 시장 '이 사람일 것'

민주당 인물 1명과 4.3 단체 인사 집중 거론

민선 7기 원희룡 도정의 제주시장. 서귀포시장 공모가 마감된 가운데 유력 후보가 누구냐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717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제주시장과 서귀포시장을 개방형 직위로 공개모집했다.

 

제주시장에는 5, 서귀포 시장에는 3명이 공모에 응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행정시장 선발시험위원회를 구성하고 각각 2~3명의 임용후보자를 선정, 인사위원회에 통보하게 된다.

 

인사위는 도지사에게 우선순위자를 추천하고 도지사가 임용후보자를 결정하면 도의회 인사청문을 실시하게 된다.

 

최종 임용여부는 도의회가 부적격자로 지정해도 도지사가 강행할 수 있다.

 

현재 도의회 동의가 임용을 결정 짓는 경우는 감사위원장이 유일하다.

 

제주시장에는 재수에 나선 민주당 소속 K씨 유력설

 

행정시장 공모전부터 언론인 출신인 K씨가 유력하다는 설이 퍼졌다.

 

K씨는 민선 6기에서도 제주시장 공모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져 재수인 셈이다.

 

김우남 민주당 예비후보 캠프를 지휘했던 K씨는 민주당 소속이면서도 지난 지방선거에서 다른 행보를 보였던 것으로 지방정가에서는 보고 있다.

 

민주당 지지율이 50%를 넘으면서도 문대림 후보 득표율이 40%를 겨우 웃돌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원희룡 당선에 공이 크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변수도 있다.

 

당초 원 지사는 민주당 제주도당에 적합한 인물을 추천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민주당이 이를 거절했다는 점이다.

 

협치를 내세우며 K씨를 제주시장에 임명하려는 정책에 금이 간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

 

민선6기를 탄생시킨 4년 전 지방선거에서는 신구범 민주당 후보가 당과 협의 없이 도정인수위원장을 맡아 분란을 낳기도 했다.

 

서귀포 시장에는 4.3단체장 Y씨가 집중거론

 

이번 지방선거에서 4.3단체 일부 간부들이 원희룡 캠프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는 4.3에 정치적 약점을 지닌 원 지사에 큰 도움이 된 것으로 풀이됐다.

 

이에 원 도정은 서귀포지역 출신이면서 4.3 관련 활동에 힘써 온 Y씨를 눈여겨보고 있다는 것이 도청 안팎의 진단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