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7 (수)

  • -동두천 22.8℃
  • -강릉 23.0℃
  • 흐림서울 21.4℃
  • 흐림대전 24.2℃
  • 대구 20.7℃
  • 울산 24.8℃
  • 광주 23.6℃
  • 부산 22.8℃
  • -고창 22.7℃
  • 제주 24.6℃
  • -강화 23.3℃
  • -보은 25.9℃
  • -금산 25.7℃
  • -강진군 23.9℃
  • -경주시 21.3℃
  • -거제 24.1℃
기상청 제공

교향곡의 아버지 하이든을 서귀포예술의전당에서 만나다

서귀포예술의전당(관장 이순열)7월 기획공연으로 하이든의 고향 오스트리아에서 온 음악의 전령사 하이든 챔버 앙상블초청 해설음악회를 개회한다.


하이든 챔버 앙상블은 오스트리아의 도시 비엔나와 아이젠슈타트를 중심으로 하이든과 동시대 음악가의 피아노 3중주를 연주하는 세계적인 클래식 트리오다.



이들은 이미 다양한 공연들을 통해 하이든의 피아노 3중주곡으로 국내외 관광객들의 찬사를 받은 바 있다. 2017년에는 한국 오스트리아 수교 125 주년 메인 공연 연주 단체로 활약을 했으며,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관의 후원을 받고 있는 앙상블이다. 올해는 삼익 아트홀, 울산 문화예술회관, 남이섬 페스티벌에서 공연을 하며, 서귀포예술의전당에서는 음악평론가 박제성의 해설과 제주 출신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 김윤희가 같이 협연을 한다.


2013년 오스트리아의 유명 첼리스트 하네스 그라트볼의 주도아래 결성된 하이든 챔버 앙상블은 2014년부터 매년 하이든 고향인 아이젠슈타트 하이든페스티벌(Haydn Festival Eisenstadt) 기간에 에스테르하지궁전에서 매년 정기 공연을 초청 받는 단체이다. 이들은 오스트리아 비엔나와 아이젠슈타트를 중심으로 이태리, 독일, 스위스, 영국, 일본, 한국 무대를 주 무대로 활동 중이다.


세계적인 아티스트답게 경력도 화려하다. 아이젠슈타트시 문화상과 각종 국제 콩쿠르를 수상한 첼리스트 하네스 그라트볼을 필두로 비엔나 베토벤 콩쿠르와 이탈리아 콩쿠르에서 수상하고, 현재 빈 국립음대와 시립 음대 교수로 재직 중인, 피아니스트 루카 몬티, 오스트리아 플라이엘 콰르텟(Igaz Pleyel Quartet)에서 제1바이올리니스트를 지내고, 현재 아이젠슈타크 음대 교수인 코르넬리아 뢰셔로 구성되어 있다.

 

공연은 77() 저녁 7시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진행되며 전석 5천원(초등학생이상 관람)으로 629()부터 서귀포예술의전당 매표소 및 홈페이지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공연문의) 760-3365



제주자치경찰단, 국가경찰 추가 파견 앞두고 상호 협력체제 강화
2019년 서울, 세종 등 자치경찰제 시범운영을 골자로 한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이 6월 21일자로 발표된 가운데 오는 7월 국가경찰 2차 파견을 앞두고 제주자치경찰단(단장 나승권)에서는 국가경찰과의 업무 이관에 따른 상호 협력체제를 더욱 강화키로 했다. 우선 1단계로 지난 4월 30일자 제주지방경찰청 CCTV 관제센터 및 동부경찰서 교통‧생활안전 사무 일부와 인력 27명이 파견되어 근무를 수행하고 있고 2, 3단계인 금년 7월과 2019년 1월에는 서부경찰서와 서귀포경찰서 인원 43명 그리고 제주지방경찰청 잔여인력 31명이 파견되는데 총 101명의 국가경찰관이 자치경찰단에서 본연의 치안 사무를 수행하게 된다. 업무 영역이 확대된 부분을 살펴보면, 그동안 유명무실했던 치안센터 운영 업무를 이관 받아 김녕을 시작으로 구도심권인 서문, 시외곽인 한서 ‧ 저지 ‧ 고산, 그리고 대정에 위치해 있는 영어교육도시 등에서 주민안심 순찰 및 지방행정과 연계된 이동민원실 운영 등 주민과 소통하는 열린 창구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CCTV 관제센터에서는 재해와 범죄발생 등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긴급 상황을 자치경찰단과 국가경찰 상황실로 즉시 통보하고 특히 치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