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15.5℃
  • 흐림서울 7.9℃
  • 흐림대전 11.1℃
  • 흐림대구 14.8℃
  • 울산 15.2℃
  • 흐림광주 12.5℃
  • 부산 16.2℃
  • 흐림고창 10.6℃
  • 흐림제주 14.4℃
  • 구름많음강화 6.1℃
  • 흐림보은 10.9℃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12.5℃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조선시대 호적장부‘제주 호적중초’문화재적 가치 재조명

18세기 후반~20세기 초 제주도 마을 내 호구(戶口) 상태를 3년마다 조사파악한 장부인 제주 호적중초의 문화재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학술세미나가 오는 25일 오후 1시 국립제주박물관 강당에서 개최된다.

 

호적중초는 조선시대에 국가가 역() 또는 세금 부과나 주민들의 신분 구별을 위해 작성한 마을 단위 장부로 마을 내 거주민들의 실상이 매우 구체적으로 기재돼 있으며, 타 지역에 비해 제주도내 마을에서 다량 확인되고 있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가 개최하는 이날 세미나는 그동안 그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제주 호적중초의 위상을 다각적으로 재조명하고, 해당 자료의 체계적 보존관리 및 활용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2부로 구성된 세미나의 제1부에서는 제주 호적중초의 각 마을 소재 현황과 그간의 학술적 연구성과를 되돌아보고, 해당 자료가 지닌 사료적문화재적 가치에 대한 주제로 발제가 이뤄진다.

 

2부에서는 발표자·토론자 및 관련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는 종합토론을 통해 제주 호적중초가 지닌 의미와 가치 등을 심층 논의한다.

 

세미나는 임승희 제주학연구센터 전문연구원의 제주 호적중초의 현황발표를 시작으로 임학성 인하대 사학과 교수의 제주 호적중초의 연구현황허원영 한국학중앙연구원 고문서연구실 연구원의 제주 호적중초의 사료적 가치와 활용방안김동전 제주대 사학과 교수의 제주 호적중초의 문화재적 가치와 의의4개 주제 발표와 종합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행사는 대면과 비대면으로 함께 진행되며,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변덕승 세계유산본부장은 이번 학술세미나를 통해 조선후기 도내 마을의 촌락 형성과 변천, 제주사람들의 신분, 가족구조, 인구변동, 혼인양상, 괸당문화, 사회적 소수자(여성, 표류인, 출륙도망인, 병인[病人]) 존재양상 등 제주사(濟州史) 재구성의 근간이 되는 제주 호적중초가 지닌 가치를 널리 알려 제주의 정체성을 구명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