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3.2℃
  • 맑음대전 23.6℃
  • 맑음대구 21.8℃
  • 구름조금울산 22.5℃
  • 맑음광주 22.7℃
  • 구름조금부산 23.9℃
  • 맑음고창 22.7℃
  • 구름조금제주 26.0℃
  • 흐림강화 22.1℃
  • 맑음보은 20.0℃
  • 구름조금금산 19.2℃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22.1℃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느릿느릿 북상하는 찬투, 물폭탄 투하 중

제주 시간당 300mm 장대비 우려도

강력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14일 제주지방에는 장대비가 퍼붓고 있다.

 

기상청의 위성사진을 보면 제주지방을 중심으로 먹구름이 광범위하게 펼쳐져 있어 찬투의 위력을 실감케 했다.


14일 아침 8시 52분 위성사진 제주지방을 중심으로 태풍 구름이 자리하고 있다(기상청 제공)

 

하지만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8시 현재 중국 상하이 부근에 위치하고 있어 제주에 근접할 경우 상당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7일 발생한 제 14호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3시 기준으로 중국 상하이 동쪽 약 180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이동속도는 시속 8에 불과, 느릿느릿 제주지방을 향해 북상 중이다.


이동 속도가 느린 14호 태풍 찬투 예상진로도(기상청 제공)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이다. 최대풍속은 초속 39m.

기상청은 15일까지 아주 느리게 북상하면서 제주도가 태풍의 영향권에 들겠다고 밝혔다.

특히 제주도는 시간당 50~70, 15일까지 총 300이상 많은 비가 내린다.

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00~200, 많은 곳은 300이상.

이번 태풍은 오는 17일 제주 서남서쪽 약 100부근 해상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 먼 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발효된 상태로 바람이 초속 12~24m로 매우 강하게 불고 있다.

 

이와 관련 제주도는 상황대책회의 등을 개최하는 등 피해 최소화에 나섰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