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5℃
  • 구름조금강릉 13.3℃
  • 구름많음서울 13.9℃
  • 구름조금대전 14.0℃
  • 구름조금대구 13.5℃
  • 구름많음울산 16.5℃
  • 구름많음광주 14.2℃
  • 구름많음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0.5℃
  • 구름많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0.9℃
  • 구름많음보은 9.1℃
  • 구름조금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13.5℃
  • 구름많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도민들이 호소할 곳은 이제 국회뿐"

제주도 국정감사 앞두고 터져나온 목소리

도민들의 외침을 제주도가 무시하는 가운데 이제 호소할 곳은 국회 뿐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제주특별자치도에 대한 국정감사가 실시되는 8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는 시민사회의 격한 항의농성이 전개됐다.


 

제주도내 111개 시민사회단체 및 농민.노동계, 종교.학계, 소비자.학부모 단체 등으로 구성된 '제주 제2공항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제주도청 천막촌사람들' 등은 이날 아침부터 정문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였다.

 

2공항 반대와 비자림로를 지키려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한데 모아졌다.

 

이들은 ''2공항 원천반대' , '국토부와 원희룡은 한통속', '제주가 포화, 쓰레기.하수처리도 못하면서...' 등의 피켓과 근조현수막을 앞세웠다.

 

비상도민회의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제주 섬에 2개의 공항은 필요없다"면서 "'24대강' 사업인 제주 제2공항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도민들에 둘러싸인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들 단체는 "실제 각종 언론사 여론조사에서도 제2공항 문제에 대해서 찬반 입장을 떠나서 공론조사 등을 실시해야 한다는 도민들의 의견이 압도적"이라며 "최근 9월초 여론조사에서도 도민공론화 찬성이 70%로 반대 21.7%에 비해 3배가 넘게 차이가 났는데, 대다수의 도민들은 제2공항 추진 여부를 떠나서 제2공항 문제는 국토부가 아닌 도민들이 결정해야 한다고 보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도의회가 권고한 공론화 요구에 대한 제주도의 처사를 비난했다.

 

"원희룡 지사는 중앙정치권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면서 정작 도민들의 다수의 의견은 도외시하고 있다는 비판을 면할 수 없다"면서 "오늘의 제주도 국정감사는 도민을 외면하는 국토부와 도지사에게 도민들의 절절한 목소리를 전달하는 자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