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23.8℃
  • 흐림강릉 21.2℃
  • 맑음서울 24.6℃
  • 맑음대전 27.1℃
  • 맑음대구 29.3℃
  • 맑음울산 26.7℃
  • 맑음광주 27.3℃
  • 구름조금부산 26.7℃
  • 맑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7.3℃
  • 맑음강화 21.6℃
  • 맑음보은 26.4℃
  • 맑음금산 27.4℃
  • 맑음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30.0℃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원 지사에게 중앙정치 권하는 보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제주찾아 '러브콜'

 보수정치계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몸값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지도부는 16일 제주도청을 찾아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와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형식적으로는 정책협의회지만 정가에서는 손학규 대표의 원희룡 지사 '손잡기'라는 관측이 나온다.

16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원희룡 지사를 찾아 정치참여를 당부했다

종전 자유한국당측이 원 지사의 정치참여를 권유한데 이어 또 다른 보수정당인 바른미래당이 접근한 셈이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제주특별법 개정안(7단계 제도 개선)과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비롯해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등 내년도 정부 예산에 반드시 반영돼야 할 주요 사업들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원 지사는 “제주특별법은 7단계 개정을 앞두고 있고 제주4·3특별법은 국회에 계류돼 있다”며 “이 외에 제주 제2공항, 제주신항, 도두하수처리장 등 천문학적인 예산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 중앙당 차원에서 힘을 실어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손 대표는 “제주특별법과 4·3특별법 개정안은 바른미래당에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어서 잘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4·3특별법 개정안은 권은희 의원이 대표 발의한 만큼 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화기애애했다는 후문이다.

건립하는 것이 더 선호한다는 결과가 나온 만큼 국비 지원에도 적극 노력하겠다”며 말했다.

채이배 정책위원회 의장은 “일본 수출 규제로 무역전쟁을 벌이는 가운데 제주도의 경우 한·일 어업협정이 4년째 이뤄지지 않으면서 일본과의 갈등이 지속되면 그 피해가 제주도민에게 온다”며 “중앙에서 빨리 한·일 갈등을 풀어내 도민들과 어어빈들이 피해가 없도록 바른미래당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정치적인 얘기도 이어졌다.

손 대표는 “저도 경기도지사를 하면서 도정 경험이 국정운영에 도움이 됐다”며 “원희룡 지사는 중앙에서 총망 받는 지도자인데 제주도지사로 나갔다. 고향이 제주도이지만 (꿈을 펼치기에는) 상대적으로 작다”고 운을 띄웠다.

문병호 최고위원도 “경제위기, 안보위기, 외교위기, 한·일 경제전쟁으로 나라가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원 지사는 재선을 했으니 제주도에 뿌리를 내린 만큼 그 바탕으로 중앙에서 큰 정치인을 하기 바란다”고 손을 내밀었다.

원 지사는 “당 차원에서 정책협의회를 제안하고, 당 지도부가 총출동한 것은 바른미래당이 처음”이라며 “가장 먼저 손을 내밀어 준 그 뜻에 감사드리고 잊지 않겠다. 앞으로 국민들의 많은 지지와 성원이 있길 바란다”고 말하며 바른미래당 복당에는 선을 그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