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4℃
  • 구름많음강릉 28.8℃
  • 구름많음서울 27.7℃
  • 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조금부산 27.9℃
  • 구름많음고창 25.9℃
  • 맑음제주 29.7℃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4.4℃
  • 구름조금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24.6℃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제주시는 인사마다, '꿔다논 보릿자루'

국장 2자리도 자체 승진 못해 울상

제주시 공직자들이 인사 때마다 한숨을 쉬고 있다.

 

언제나 예상을 빗나가는 인사가 이뤄지고 있다는 탄식이다.

 

여기서 예상이란, 공직생활을 오래 한 공무원이라면 당연히 절차 혹은 관행대로 이뤄지는 그럴 것이라는 분석을 말한다.

 

이번 하반기 인사에서도 제주시 공직자들은 할말을 잃었다.

 

제주시는 국장 자리 2곳이 자리가 비었다.

 

자치행정국과 문화관광체육국.

 

이 부서 국장들이 상반기 퇴임하면서 제주시 과장급들의 마음은 들썩였다.

 

또한 하반기에도 현직 국장 2명이 물러나게 돼 연쇄 승진 인사를 내심 기다렸다.

 

가장 최고참인 유태진 아트센터장과 3명의 과장들의 이름이 거론됐다.

 

이들이 올라가면 다음 차례 과장들에게도 기회가 열리고 그 밑 계장급에서도 사무관 승진기회를 노릴 수 있다는 점에서 제주시 공직자들은 이번 인사발표를 기다렸다.

 

하지만 국장 한 자리를 도청에서 전입한 서기관이 차지하면서 결국 김진석 문화예술과장만 국장으로 승진임용됐다.

 

유태진 최고참 과장도 서기관으로 승진했으나 제주도로 전보되면서 행정시 국장 명함을 달겠다는 소망을 이루지 못했다.

 

6개월 남은 부시장을 보내고 또 6개월 남은 부시장을 임명하다니

 

고길림 부시장 사례도 그렇다.

 

당초 제주시 부시장 자리는 도청에서 오는 것이 거의 관례로 굳어져 있다.

 

그래서 시청 공직자들도 국장 중 1명이 부시장으로 올라간다는 짐작을 하지 않는다.

 

세계자연유산본부장 자리로 옮긴 고 부시장의 경우 남은 공무원 임기는 6개월로 올해 말이면 공직을 떠난다.

 

이런 탓에 제주시 공직자들은 유임으로 6개월을 채우면 나갈 사람을 뭐 하러 자리를 바꾸냐고 예상했다.

 

내년 상반기 인사를 통해 도청에서 부시장이 올 것이라고 봤다.

 

반면 이번 인사에서 도청 총무과장이 부시장으로 임명됐다.

 

역시 그도 고 부시장의 경우처럼 올해 말이면 공직을 마감한다.

 

이를 두고 한 시청 공직자는 굳이 바꿀 필요가 없어 보이는데,,,”라고 말을 줄였다.

 

지난해 하반기 인사에서도 제주시 공무원들은 슬펐다.

 

당시 제주도의 사무관 승진자는 51, 서귀포는 9명이었다.

 

제주도 전체의 70%를 맡는 제주시는 5명에 불과했다.

 

제주도가 직제개편을 했고 서귀포는 1개국이 신설돼 승진자가 늘었다는 해석에도 제주시 공직자들은 떨떠름한 표정을 지었다.

 

제주도가 제주시의 10배 규모를 사무관으로 승진시켰다는 사실에 제주시 공직자들은 짐 싸서 도청가서 근무하자고 입을 모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