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18.6℃
  • 흐림강릉 20.3℃
  • 서울 20.3℃
  • 대전 20.6℃
  • 박무대구 21.8℃
  • 박무울산 22.9℃
  • 흐림광주 22.1℃
  • 흐림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0.4℃
  • 흐림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20.8℃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고유정 사건, 매립장 수거 뼛 조각 동물뼈로 학인

  • 기자
  • 등록 2019.07.11 08:41:33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재판에 넘겨졌지만, 피해자의 유해를 수습하지 못 해 ‘시신 없는 살인사건’ 재판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달 28일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내 매립장에서 수거한 뼛조각 20여 점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정을 의뢰한 결과 모두 동물 뼈로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경기 김포와 전남 완도, 제주 등에서 시신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범행 시일이 지나 시신을 찾을 가능성은 점점 낮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은 시신을 발견하지 못 했지만, 고씨가 이미 범행을 시인한 점, 계획적 범행을 증명할 정황 등 혐의를 입증하는 데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살인과 사체손괴·은닉 등의 혐의로 기소된 고씨의 첫 공판준비일기일은 오는 15일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 재판장 정봉기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릴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