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5 (금)

  • 맑음동두천 25.0℃
  • 구름조금강릉 27.3℃
  • 맑음서울 25.6℃
  • 구름조금대전 25.6℃
  • 연무대구 26.8℃
  • 박무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5.1℃
  • 박무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4.0℃
  • 맑음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3.5℃
  • 흐림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4.9℃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대기업 렌터카 자율감차 동참 촉구 결의안 채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박원철)는 렌터카 수급조절을 위한 자율감차 정책에 대기업도 동참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의결 하였다.


4일 개최된 제375회 임시회 제2차 환경도시위원회의에서 박원철 환경도시위원장이 제안한 대기업 렌터카 자율감차 동참 촉구 결의안이 원안 가결되었다.


이번 결의안은 도내 소규모 중소업계의 뼈를 깎는 고통속에서도 감차정책에 어렵게 동참하고 있지만, 거대자본을 앞세운 대기업의 불참은 도민들의 염원을 저버린 전형적인 갑질 행태로 렌터카 감차정책이 빛이 바래고 있어 도의회가 발 벗고 나서게 된 것.


결의안의 주요 내용은 도내 128개 렌터카 업체 중 119개 업체가 경제적 피해를 감수하면서 렌터카 자율감차에 동참하고 있으나, 대기업인 롯데렌터카, SK렌터카, AJ렌터카, 한진렌터카, 해피네트웍스 등 5개 대형 렌터카사는 자율감차에 동참하지 않고 소송을 제기하면서 기업의 이익만을 추구하고 있어 도내 중소렌터카 업계의 상생발전과 교통난 해소를 위해 즉각 소송을 취하하고 자율감차에 동참을 촉구한다는 사항이다.


박원철 위원장은 대기업들은 제주도내에서 호텔, 카지노, 골프장, 면세점, 리조트 등 여러 사업을 영위하면서 수많은 수익을 올리고 있지만, 정작 자신들의 돈벌이 과정에서 악화된 교통난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에는 전혀 동참하지 않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즉각 소송을 취하하고 자율감차에 동참해야 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번 채택된 결의안은 다가오는 711일 제375회 임시회 본회의 시 최종 결의안이 통과되면 청와대, 국회, 대기업 등에 발송하게 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