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7.4℃
  • 구름많음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5.5℃
  • 구름조금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23.8℃
  • 박무부산 25.3℃
  • 구름조금고창 25.0℃
  • 흐림제주 23.9℃
  • 맑음강화 23.9℃
  • 맑음보은 24.0℃
  • 맑음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물이 맑으면 물고기가 살 수 없다? 대륜동 주민센터 고화산

  • 기자
  • 등록 2019.07.02 10:44:53

물이 맑으면 물고기가 살 수 없다?

 

대륜동 주민센터 고화산


 

공무원 면접을 준비하기 위한 필독서 목민심서에 아주 맑고 깨끗한 성격의 지방관이 나온다. 새 부임지에서 소가 새끼를 낳자 소가 잉태된 전임지로 송아지를 보냈다는 미담의 주인공으로. 당시에는 탐관오리들이 들끓어 역사상 수많은 민란이 발생하였는데, 이런 청렴한 목민관이 있다면 그 분은 백성들이 사랑하는 관리로 추앙받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그런데도 옛말처럼 水淸無魚(수청무어). ‘너무 결백하면 사람이 가까이 하지 않는다.’고 할 수 있을까?

 

시대가 변했다. 공무원에 대한 청렴기준이 여전히 엄격함에도 불구하고 공무원의 청렴성은 크게 개선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기준으로 한국은 여전히 부패지수가 높다. 다행히 제주도의 청렴도는 전국공공기관평가에서 최근에 상위권에 진입했다고 한다. ‘14년 종합청렴도 14, ’1612위로 만년 하위권에서 ‘174위로. 여기에는 도지사 중심의 청렴대책본부의 운영과 청렴징검다리, 계약의 투명성 개선, 특별감찰 및 상시감찰, 고객만족책임관제 도입 등의 제도정비 및 민관이 함께 하는 청렴문화제 등을 통한 청렴문화 확산과 같은 노력이 있었다. 그리고 이제는 청렴도 1등급을 위해 모든 공직자가 부패제로화를 추진하고 있다.

 

신입공무원인 나는 주변의 선배 공직자들을 본다. 모두 청렴한 마음을 가진 일당백의 능력자들이다. 이런 분들이 옆에 있어 나는 나를 돌아보며 계속 채찍질하게 되고, 민원인은 공무원 개개인뿐만 아니라 공직사회 전체를 믿게 될 것이다. 여기에 시대변화에 따른 공무원의 부패에 대한 거부감과 합리적인 부패방지시스템이 더해져 우리는 더 청렴한 세상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 그리고 이렇게 말할 수 있겠다. “물이 맑아도 사람이 모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