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맑음동두천 9.7℃
  • 구름조금강릉 14.9℃
  • 맑음서울 13.6℃
  • 구름많음대전 13.5℃
  • 흐림대구 14.8℃
  • 흐림울산 15.8℃
  • 맑음광주 15.3℃
  • 흐림부산 16.5℃
  • 맑음고창 12.5℃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2.9℃
  • 구름조금금산 12.1℃
  • 흐림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4.9℃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감귤산업 경쟁력 제고, 향후 대안은?

오영훈 , 감귤 신품종 개발·보급·확산 방안 토론회

감귤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토론회가 열린다.

 

28오후 2시부터 제주대학교 친환경농업연구소 3층 대강당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상임부의장 오영훈 의원(제주시을)이 주최하고,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제주대학교, GSP 예종자사업단과 함께하는 로열티 대응 감귤 신품종 개발·보급·확산 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

 

현재 국산 감귤품종은 27종이 육성되었으나 농가에 보급된 품종은 14종에 불과하고, 그 면적도 470ha로 감귤 전체 면적의 2% 수준이다.

 

과수재배 특성상 묘목 갱신 기간이 길고 생산농가와 소비자의 인식 부족, 품종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재배기술이 확립되지 못해 보급에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국산 감귤품종 보급·확산을 위해 시범 사업 등으로 농가에 잘 알려야 하고, 그 품종에 맞는 재배법을 확립하며, 차별화된 유통으로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는 방안을 끊임없이 제안했다.

 

더욱이 수입개방 확대로 인한 오렌지·체리 등의 수입과일 증가와 하우스딸기 등 고당도 국내산 과일과의 경쟁 가속화로 감귤 소비량은 200716kg에서 201811.8kg으로 감소하는 추세에 있다.

 

오영훈 의원은 지난해 감귤품종 로열티 문제를 바라보며, 입법기관으로서 신품종 감귤 재배 농가를 보호하기 위해 종자를 수입하여 신고할 경우, 그 취득 경로를 입증토록 하는 종자산업법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지만, 법제화가 모든 문제를 해결해 주지 않을 것이라는데 생각에 오늘 토론회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오늘 토론회에서 국내 육성 감귤 품종의 보급 방안에 대해 고견을 나누고, 우수한 우리 감귤 품종들이 더 많이 재배될 수 있는 정책적 제언들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의원으로서 토론회에서 논의되는 혜안을 바탕으로 제주 감귤 신품종을 개발·보호하고, 보급·확산할 수 있도록 균형 잡힌 제도로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