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7.7℃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4.5℃
  • 구름조금대구 18.4℃
  • 구름많음울산 20.7℃
  • 맑음광주 16.0℃
  • 구름조금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12.4℃
  • 구름조금제주 20.1℃
  • 맑음강화 10.9℃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7.3℃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소암기념관 <천병근: 제주, 40년만의 재회(再會)>

  • 기자
  • 등록 2019.06.21 10:16:22


현대미술을 선도하였던 천병근 작가, 작품보러 서귀포로 오세요. 제주에서의 활동이 잊혀졌던 천병근 작가의 작업을 40년만에 만나보자.


서귀포시 소암기념관에서는 622일부터 811일까지 <천병근: 제주, 40년만의 재회(再會)>전을 마련한다.


소암기념관은 개관 이후 소암과 교류한 인물들을 중심으로 작가전시를 진행하여 오고 있다. 소암은 제주의 지성과 예술을 대표하는 인사로 많은 예술가들이 소암과 교류하였다. 천병근 역시 제주에서 교편(8)을 잡으며 소암과의 연을 이어갔다.



제주에서의 교편생활을 마지막으로 작가는 프랑스와 미국, 서울 에서 작업을 하다 일찍 생을 마쳐 아쉽게도 많은 작업을 남기진 못했으나 유족들의 긴 염원으로 6월초 조선일보미술관에서 <천병: 32주기 유작전>이 개최되었고, 소암기념관에서 연이어 전시를 진행하게 되었다.


천병근 화백은 1950년대부터 구상과 추상이 혼융된 독자적 초현실주의 작품을 발표한 작가로 초상화, 풍경화, 정물화, 판화, 성화 등을 활발하게 제작하였다.


현대미술이 외부에서 유입될 즈음, 젊은 작가들의 노력과 시행착오 과정을 거쳐 지금의 현대미술은 자리잡게 되었다. 해방이후 첫 한국미술 해외전으로 기록되어 있는 <한국현대작가전>에 선정됨은 천병근 작가의 화가적 역량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전시에 뽑힌 작가들이 김환기, 박수근, 이중섭, 이응노, 장욱진 등이니 작업할 수 있는 여건만 허락되었다면 작가 역시 대가로서 이름이 남겨지지 않았을까?


<>, <기도> 등의 종교적인 주제, <여인과 호랑이> <우화> <> <항아리> 등 민속적인 주, <한라산의 석양> <삼성혈> <문주란과 해경> 등의 제주 주제로 크게 나뉘는 작품들은 모두가 전통의 현대적 계승과 새로운 해석에 집중되어 있으며, 작품들에는 현실과 상상, 신비한 종교적 감성이 함께 어우러져 있다.


제주의 풍경이 다른 지역과는 다른 감흥을 주었는지 풍경화 그림은 제주풍경이 주를 이룬다. 제주 곳곳의 풍경 <삼성혈> <주상절> 등을 남겼고, <소암 현중화 초상> <청탄 김광추 초> <제남보육원 이진우 원장 초상>과 제주 동부교회 소장 <예수초상>은 제주에서의 행적과 연결되는 작품들도 남겨 이번 전시에서 볼 수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제주에서의 교직(제주일고·제주여상·중앙중)생활은 작가에게 좋은 기억으로 자리잡은 듯하다. 그가 그린 제주의 풍경은 화사하고, 밝고 경쾌하다. 제주에서의 마음이 그러했으리라 짐작해본다. 늦었지만 이번 전시를 통하여 천병근이란 작가가 재조명되기를 바란다. 선생님을 기억하시는 제자분들이 기념관을 많이들 찾아주셨으면 좋겠다. ” 밝혔다

 

한편, 소암기념관에서는 이번 전시가 끝나면 <소장품>전이 마련되며, 10월엔 <금봉 박행보 한국화전> 차례로 마련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