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6 (목)

  • 맑음동두천 21.3℃
  • 구름조금강릉 19.0℃
  • 연무서울 22.5℃
  • 박무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조금울산 23.4℃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5.1℃
  • 맑음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19.6℃
  • 흐림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노동자들에게 현실은, '헬제주'

임금 전국 꼴찌, 비정규직 비율은 높고

임금은 낮고 비정규직 비율은 높고, 제주의 노동현실이다.

 

제주특별자치도가 노동자가 살기 좋은 행복도시 제주를 만들기 위한 노동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가운데 제주지역 노동시장 실태는 전국 중간수준만 돼도 다행이라는 지적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4일 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노동정책 기본계획 수립 용역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한국노동사회연구소가 수행하고 있다.

 

용역 중간보고서에 따르면 20189월 기준(통계청) 제주도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69.1%, 고용률 68.2%로 전국에서 가장 높고 실업률도 1.2%로 가장 낮다.

 

그러나 제주의 가장 큰 문제점은 다른 시도에 비해 임시·일용근로자 비율이 37.6%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고, 임금근로자 비중은 65.7%로 전국에서 15번째로 최하위 수준.

 

특히 임금의 경우 2017년 하반기 평균임금은 216만원으로 전국에서 16번째로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또 최저임금 미준수율은 15.3%로 전국에서 5번째로, 비정규직의 경우 27.4%로 저임금과 고용불안은 물론 임금마저 제대로 받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제주의 경우 산업구조가 서비스업에 편중되고 제조업이 취약한 편으로 전국 16개 시·도 중 영세 자영업자 비율과 비정규직 비율이 높고, 임금노동자 또한 대부분 영세 사업체에 종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용역진은 제주의 노동정책 목표로 노동 취약계층 보호 모범 사용자로서 책임 강화 노동행정 및 노동거버넌스 구축 고용의 질 개선을 위한 노동기본권 보장 등을 제시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