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6 (월)

  • 맑음동두천 19.3℃
  • 맑음강릉 14.4℃
  • 맑음서울 19.4℃
  • 맑음대전 19.1℃
  • 맑음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3.4℃
  • 맑음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6.0℃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6.9℃
  • 맑음강화 18.2℃
  • 맑음보은 18.5℃
  • 맑음금산 18.3℃
  • 맑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3.8℃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술 마시고 행패부리는 '진상'들 아직도 많아

제주지역에서 음식점 등에서 술을 마시고 행패를 부리는 이른바 ‘주취폭력’이 줄지 않고 있다.

 지난달 8일부터 15일까지 제주시내 식당과 숙박업소에서 술에 취해 업주를 상대로 욕설과 폭행을 한 황모씨(61)가 경찰에 붙잡혔다.

최근 3년간 제주지역에서 발생한 구급대원 폭행사건도 17건 모두 음주상태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제주지역에서 음주 상태에서 폭력범죄가 잇따르며 경찰력 낭비가 심각해지고 있다.

6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주취상태 폭력범죄는 2016년 2587건, 2017년 2211건, 2018년 2141건 등이며, 올해도 611건에 이르고 있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주취자 범죄 처리 문제로 일선 지구대와 파출소는 물론 경찰서도 다른 업무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이라며 “이 때문에 정작 시급한 민생치안 등의 업무에 공백이 생길 우려를 낳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