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30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5.3℃
  • 구름많음서울 16.4℃
  • 구름많음대전 15.9℃
  • 흐림대구 14.2℃
  • 흐림울산 14.7℃
  • 박무광주 14.4℃
  • 흐림부산 15.7℃
  • 흐림고창 12.4℃
  • 흐림제주 15.3℃
  • 구름많음강화 17.7℃
  • 흐림보은 15.9℃
  • 흐림금산 13.8℃
  • 흐림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4.0℃
  • 흐림거제 15.2℃
기상청 제공

영리병원 문제, JDC가 나서서 푼다

병원 포기? 제주헬스케어타운으로 추진

 난마처럼 얽힌 녹지제주 영리병원 문제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문대림. 이하 JDC)가 푼다.


녹지제주가 병원 사업 포기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고부가 의료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제주헬스케어타운 추진이라는 원래 사업목표를 지향하게 된다.


JDC는 녹지국제병원 사업자인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 유한회사(이하 녹지제주) 측과 제주헬스케어타운 정상화를 위한 방안 논의를 추진하고 있다.


문대림 JDC 이사장은 앞서 지난 11일 녹지그룹 본사를 찾은 자리에서 장옥량 총재가 "헬스케어타운 조성사업 추진 과정에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등으로 어려움이 있지만 한국과 중국은 매우 우호적인 관계이며, 중국인들이 제주를 좋아하기 때문에 JDC와의 신뢰를 바탕으로 직면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발전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녹지병원 등 의료관광시설을 핵심으로 한 제주헬스케어타운은 2008년 JDC가 개발 사업 프로젝트로 서귀포시 동홍동과 토평동 일원 153만9339㎡ 부지에 의료시설과 숙박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시작됐다.


 지난해 말 모든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었으나  2017년 6월부터 2단계 조성 공사가 잠정 중단됐다.


현재 헬스케어타운은 콘도미니엄(400세대)과 힐링타운(228실) 등 숙박시설이 조성돼 운영 중이다.


 녹지국제병원을 포함한 메디컬 파크(의료복합단지) 조성을 추진해왔고 녹지그룹은 778억원을 들여 지난해 7월 헬스케어타운 내에 녹지국제병원 건물을 건립했다.


하지만 제주도가 영업허가 후 '내국인 진료'를 둘러싼 논쟁이 벌어지면서 제주도는 다시 허가를 취소했다.


이어 녹지측은 제주도에 손해보상을 요구하는 행정소송 등에 나설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JDC는 용지 확보 당시 행정 절차에서 따라 협의매수가 안 된 토지주 55명, 48필지(24만5000㎡)의 토지를 수용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