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4℃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19.7℃
  • 흐림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9.2℃
  • 흐림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정치 목소리 내는 원 지사, 때가 됐나

보수단체에서 '현정부 비판', 이상봉의원 지적

원희룡 제주지사가 정치적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지난 지방선거 전에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원 지사는 현 정부를 비난하는 자유한국당의 목소리와 비슷한 결을 내는 발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보수정치세력 창립식에 참석해 한 발언이 제주도의회 도정질문에서 제기 됐다.  

이상봉 제주도의원(민주당, 제주시 노형동 을)은 11일 도의회 제371회 임시회 도정질문에서 지난 1일 원희룡 지사가 서울에서 열린 보수정치세력 플랫폼 자유와 공화 창립행사에 참여해 한 발언을 화두로 삼았다.

이 의원에 따르면 당시 원 지사는 "문재인 정부의 나는 선이고, 너는 악이라는 이분법적 태도, 다른 의견은 억누르고, 과거 정권 탓으로 돌리는 독주 속에서 대한민국을 둘러싼 미세먼지는 해결은 커녕 더욱 심해지고 있다"고 문재인 정부는 비난한 후 "소위 진보와 보수의 널뛰기에 의해 서로 집권하면 똑같이 하면서, 정권을 잡으면 똑같은 기준을 갖고 서로 공격하는 도돌이표식 한국정치에 국민들은 절망하고 있다"며 "2년전 촛불 들고 나갔던 사람이 나라걱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특히 제주가 처한 상황에 대해서도 "제2공항, 녹지국제병원 등 온갖 것들이 많다보니 한편으론 제주도정에 전념하면서도 제주도 혼자 잘될 방법은 전혀 없다"며 "더욱이 제주도는 현재의 집권세력이 텃밭처럼 여기고 있기 때문에 더더욱 눈뜨고 할말을 제대로 못하는 경우도 상당히 많다"고 강조했다.  


이를 두고 이상봉 의원은 도정질문에서 "원희룡 지사가 발언한 날은 4월1일로 4.3추념기간이었다"며 "여야를 아우르면서 4.3특별법을 통과시키기에도 힘이 모자란데 자기 정치적인 발언을 하면 특별법 개정에 무슨 도움이 되느냐"고 따졌다.  

이 의원은   "이같은 도지사의 행보가 제주도에 무슨 이익이고, 복리혜택이 되겠느냐"고 거듭 질타했다.  

이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제가 말한 내용 취지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소통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자치경찰단, 비산먼지 발생 사업장 10곳 적발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비산먼지 발생 사업장 10곳을 적발, 9곳은 형사입건하고 1곳은 행정처분토록 관련부서에 통보했다. 자치경찰단은 지난 3월부터 미세먼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비산먼지 발생 사업장 및 대기배출시설 80개소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해왔다. 제주시 조천읍 소재 A레미콘 제조 사업장은 방진덮개 없이 시멘트 원료를 야적장에 적치하고, 사업장을 통행하는 차량의 세척을 위한 세륜시설을 설치하지 않고 작업을 하다 적발됐다. 제주시 애월읍 소재 B공장신축 공사현장은 공사장 출입 차량의 세척을 위한 이동식 살수시설을 설치하지 않고 작업하다 적발됐다. 서귀포시 대정읍 소재 C생활숙박시설 건설현장은 작업장 진·출입로에 세륜시설을 설치했으면서도 공사차량들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바퀴 세척을 하지 않고 출입했으며, 공사 건축물 외부에 방진망도 설치하지 않아 적발됐다. 자치경찰단 관계자는 “봄철 미세먼지와 개화기 꽃가루로 대기질이 더욱 나빠질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도내 비산먼지 발생 사업장 및 시멘트제품 제조·가공 사업장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강화해 비산먼지 발생 억제시설 미설치 등 위반행위 단속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