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맑음동두천 16.1℃
  • 구름조금강릉 16.7℃
  • 구름조금서울 14.9℃
  • 박무대전 13.0℃
  • 연무대구 18.7℃
  • 연무울산 20.4℃
  • 박무광주 14.1℃
  • 맑음부산 15.1℃
  • 흐림고창 13.8℃
  • 구름조금제주 17.8℃
  • 맑음강화 14.3℃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2.7℃
  • 구름많음강진군 16.9℃
  • 맑음경주시 19.8℃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민주평화당, 제주 정가에 뿌리 내릴까

제주도당 초대 위원장에 '양윤녕'

호남 지역정당의 한계를 딛고 민주 평화당이 제주 지역정가에서 지평을 넓힐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민주평화당 제주도당 창당대회가 3일 낮 2시부터 제주상공회의소에서 지지자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정동영 당 대표를 비롯해 장병완. 유성엽. 최경환 의원, 정대철 상임고문, 장정언 전 제주도의 회장 등이 참석했다.


민주평화당 당기를 손에 든 정동영 대표와 양윤녕 도당 위원장


경과보고에서 양윤녕 창당준비위원장을 도당 위원장으로 추대한다고 밝힌 민주평화당은 제주 도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제주 4.3 특별법 전부개정 촉구 결의대회 구호'를 제창한 참석자들을 향해 정동영 대표는 '제주 도민들의 불행했던 과거에 대해 사의를 표하고' 위로했다.


정동영 대표는 4.3 특별법 개정이 지지부진한 것은 정부 여당의 적극적 의지 결여와 자유한국당의 방해가 겹친 탓이라고 지적한 후 민주평화당만이 제주도민들의 숙원을 해결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또한 정 대표는 거대 양당 구조로는 민주주의와 지방분권을 살릴 수 없다며 민주평화당을 키워야 한다고 역설했다.


참석자들이 '제주4.3특별법 전부개정 촉구 결의 구호'를 제창하고 있다


양윤녕 위원장은 도당 위원장에 선출된 후 "제주에서 나고 자란 제주인으로서 제주인의 아픔을 누구다 잘 알고 있다"면서 "제주인의 아픔을 국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할 대표 정치인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도당 위원장 취임 인사를 끝낸 민주평화당은 '제주 4.3특별법 전부개정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결의구호 제창, 결의문 낭독 등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