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0 (일)

  • 흐림동두천 2.5℃
  • 흐림강릉 10.6℃
  • 흐림서울 6.8℃
  • 흐림대전 8.3℃
  • 흐림대구 10.4℃
  • 울산 10.7℃
  • 광주 8.2℃
  • 부산 9.8℃
  • 흐림고창 7.4℃
  • 제주 12.1℃
  • 흐림강화 5.1℃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6.4℃
  • 흐림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9.3℃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71년전 중학생이 겪은 4‧3이야기

김경생 할머니, 수기집 4‧3평화재단에 전달

71년전 제주43을 겪은 중학생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6일 오후 재단 이사장실에서 김경생 할머니(88제주시 연동)43수기집에 대한 전달식을 가졌다.

 

김 할머니의 수기집은 10여년전 작성을 시작해 원고지 110매의 분량으로 완성한 것이며 김 할머니가 당시 제주여중 2학년이 된 1948년부터 1년간의 기록이다.


 

수기집에는 당시 화북동 거로마을에 살았던 김 할머니가 몸으로 겪은 제주43의 발발과 진행과정을 살필 수 있다.

 

김 할머니는 당시 불타버린 학교를 목격하고 510총선거를 거부하기 위해 주민들과 같이 산으로 올라갔던 경험을 하기도 했다. 또 낮에는 군경이, 밤에는 무장대의 위협으로 불안에 떨었던 나날들을 보냈다고 술회했다.

 

한평생 43에 대한 트라우마를 가지게 됐지만 언론을 통해 43생존희생자들과 유족의 증언을 본 후 용기를 얻었고 이에 자신의 체험을 기록으로 남겨야겠다는 일념에서 수기집을 작성했다.


 

김 할머니는 기억을 더듬어가며 그 당시 중학생이 됐다는 기분으로 수기집을 썼고 비극적인 역사로 당시 죽을 고비를 넘긴 사람들의 이야기도 담았다모든 한을 글로 풀어낸 수기집이 43을 알고 싶어하는 이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양조훈 이사장은 기록으로서 가치를 지닌 수기집을 기증해줘서 너무 감사드린다수기집과 사진은 온라인 이용자들이 볼 수 있도록 디지털 스캔을 통해 아카이브 자료로 등록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