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5 (금)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0.3℃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울산 3.0℃
  • 구름조금광주 1.4℃
  • 구름많음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0.3℃
  • 흐림제주 7.9℃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2.8℃
  • 구름많음경주시 3.3℃
  • 흐림거제 5.1℃
기상청 제공

제주 키위 동남아에서 인기, 홍콩 등 160여 톤 수출

도내 제2 소득 과수인 제주키위가 홍콩 등 동남아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송승운)125일 기준으로 한라골드영농조합법인(대표 고봉주)을 통해 2018년산 제주키위를 전년 대비 2배 증가한 160여 톤 수출했다.

 

품종별로 레드키위(홍양엔자레드) 77, 골드키위(스위트골드) 50, 그린키위(헤이워드) 40톤 등이다.



 

2017년산 키위는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일본 등 4개국에 80톤이 수출됐다.

 

2018년산은 지난해 1010일 홍콩에 첫 수출을 시작으로 베트남에 처녀 수출되는 등 5월까지 300톤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출가격은 500g 1팩에 그린키위는 1700원으로 국내가격 1600원 보다 100원 정도 높고, 골드키위는 2700원으로 국내가격과 비슷한 수준이다.


특히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국산 골드키위 품종인 스위트골드는 지난해 1톤 시범 수출 결과, 좋은 현지 반응으로 올해 수출량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고봉주 대표는 “2018년산 제주키위 수출량이 증가한 이유는 농촌진흥청, 농업기술원, 제주키위산학협력단 등 산학연이 적극적인 기술지원과 협력의 결과라며 바이어 초청 홍보, 수출시장(대형마트, 재배시장 등) 방문 현지 판촉행사 등 수출시장 다양화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키위 가격 지지와 농가 소득증대를 위해 2월부터 5월까지 일본 시장을 겨냥한 그린키위(헤이워드) 수출에 주력, 300톤 수출 목표 달성에 주력하고 있다.

 

고승찬 아열대과수팀장은 국내 지역 간 수출 경쟁력이 심화되고 중국산 저가 공세가 예상되고 있다다양한 마케팅과 국내 개발 신품종인 스위트골드 적정 수확기 구명, 레드키위 수확 후 관리기술 개발 연구사업, 산학연협력 강화 등으로 제주산 키위 명품 기반 확립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성범죄자, 게스트하우스에서도 퇴출
레지던스, 관광호텔, 모텔에 이어 게스트하우스에서도 성범죄자가 퇴출 될 전망이다. 오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오영훈 의원(제주시 을)은 성폭력범죄 전과자가 게스트하우스 등 농어촌민박을 영업하거나, 종사하지 못하도록 자격 요건을 제한하는 내용의 「농어촌정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게스트하우스의 대다수는 농어촌민박사업으로 농림축산식품부령·해양수산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시장·군수·구청장에게 ‘신고’만 하면 농어촌민박사업을 경영할 수 있다. 이러한 민박사업의 특성상 지금까지는 ‘누구나’ 농어촌민박사업을 운영할 수 있어 여성을 비롯한 투숙객들은 성범죄 등의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았다. 실제, 지난해 2월 제주도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숙박하던 여성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의 용의자를 찾기 위해 공개수사로 전환하자 용의자의 목숨이 끊긴 채 발견되어 국민을 경악게 했다. 용의자는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었지만, 그 후에도 계속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으로 근무를 했던 사실이 밝혀지면서 충격을 안겨준 바 있다. 이후,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전면적인 안전 관리 및 점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