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0 (수)

  • 흐림동두천 -3.7℃
  • 흐림강릉 6.2℃
  • 구름많음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2.5℃
  • 구름많음대구 -0.5℃
  • 구름많음울산 3.7℃
  • 흐림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5.8℃
  • 흐림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3.9℃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0.3℃
  • 구름많음경주시 -1.9℃
  • 구름많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칼럼)카타리나 블롬, 손혜원과 언론

'언론 폭력이 어떤 결과를 낳는지에 대해'

카타리나 블롬의 잃어버린 명예-언론이 한 개인에게 가하는 폭력적인 행위

 

이 책은 소설이다.

 

노벨상 수상자인 독일 하인리히 뵐이 발표한 픽션으로 그는 혹은 폭력은 어떻게 발생하고 어떤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가를 이 소설을 통해 말하고 있다.

 

책 내용을 간단히 소개하면 ‘1974224, 독일의 일간지인 자이퉁(독일어로 그냥 신문이라는 의미. 저자는 자이퉁이라는 단어로 특정 언론을 지칭했다) 기자가 총에 맞아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한다.

 

27살의 미모와 성실성을 인정받는 카타리나 블롬은 경찰을 찾아 자신이 범인이라고 자백했다.

 

이 소설은 이 사건이 발생하기 이전 5일간 카타리나 블롬의 행적과 이를 악의적으로 취재하고 기사화한 자이퉁 지의 상관관계를 설파하면서 한 개인이 언론이라는 폭력에 얼마나 무너질 수 있는 지를 보여준다.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가정관리인인 블롬은 무도회에 참여했다가 괴텐이라는 남자를 만나고 그와 하룻밤을 지낸다.

 

이혼녀였던 블롬에게 있어 그날 밤은 한낱 추억에 불과했겠지만’, 괴텐은 은행강도이자 살인범 테러리스트 혐의를 받고 경찰에 쫓기고 있었다.

 

아침에 블롬의 집을 급습한 경찰은 괴텐이 종적을 감췄음을 알게 되고 경찰은 블롬과 괴텐 사이에 또 다른 연관성을 찾아내기 위해 수사에 집중한다.

 

이 사건을 취재하는 자이퉁 기자 퇴트게스는 책임감있는 가정부라는 평을 받고 있는 블롬을 방탕한 이혼녀, 공산주의자인 아버지와 알콜중독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결국 범죄를 저지를 수 밖에 없는 인물로 묘사해 버린다.

 

이혼한 전 남편을 취재한 퇴트게스는 그런 행동을 하려고 나를 떠나 도시로 갔느냐는 투의 코멘트만을 보도, 블롬의 인간성에 먹칠을 한다.

 

특히 중병을 앓아 입원 중인 블롬 어머니와 퇴트게스는 인터뷰를 하면서 블롬의 부도덕성을 은연 중에 암시했고이에 충격을 받은 블롬의 어머니는 숨을 거두고 만다.

 

블롬과 하룻밤을 지낸 괴텐이 경찰에 체포되면서 이 5일 간의 치열한 논쟁은 마무리된다.

 

괴텐이 경찰에서 자신은 이전에 블롬을 본 적도 없고 자신의 활동과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진술했기 때문.

 

결국 블롬은 총을 들고 자이퉁 기자의 집을 찾는다.

 

블롬을 집안으로 안내한 이 기자는 뒤에서 블롬의 옷을 잡아 끌었고(소설에서는 성추행을 암시) 블롬은 권총을 난사했다.

 

경찰조사에서 한 경찰이 퇴트게스와 같이 일을 했던 사진기자의 죽음(이 살인사건은 블롬과는 전혀 무관하다는 것이 알리바이를 통해 입증됐다)에 대해 물었고 블롬은 자신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 죽이면 안되나요?’하고 되묻는다.

 

목포 구 도심권과 관련한 손혜원 의원의 경우

 

최근 정국을 달구는 이 문제에 대해 주변에서는 무슨 투기를 목포에서 하느냐고 보고 있는 경우가 흔하다.

 

제주시 한 고위 간부는 제주시도 구 도심권 살리기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예산과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지만 효과가 없다면서 손혜원 의원 같은 유력인사들이 참여해 준다면 고맙다고 절을 할 지경이라고 토로했다.

 

또한 그는 오랜 공직생활 경험상 문화재지구에 투기를 한다는 말을 처음 듣는다면서 오히려 문화재 지구로 지정하려면 해당 주민들이 머리띠를 묶고 관청에 난입할 것이라고 웃었다.

 

목포 구도심 살리기인지, 투기인지는 검찰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사안의 초점은 이미 빗나가 버렸다.

 

언론에 의해서 독립유공자인 손 의원의 아버지가 등장했고, 한 야당 중진의원은 손 의원의 고교 동창인 김정숙 여사도 언급했다.

 

한 언론은 문 대통령의 홍은동 주택을 구입한 사람에 대해 손 의원과 연관이 있다는 점을 자세히 소개했으며 손 의원이 사재를 털어 만든 나전칠기 박물관(전시관)’도 음모가 있는 것처럼 묘사했다.

 

단순한 필지를 20채라고 기사에 적으며 이를 읽는 독자들에게 어마어마한 투기가 이뤄지고 있다고 생각해야 한다고 강요하고 있다.

 

실제로 이는 집을 지칭하는 채가 아니고  필지였고 합쳐봐야 300평이 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토록 하인리히 뵐이 쓴 카타리나 블롬의 잃어버린 명예의 내용과 손혜원 의원의 경우가 들어맞는 지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아마 결과는 다를 것이다.

 

손 의원은 블롬의 경우처럼 총을 들고 자신의 명예(구도심살리기와 투기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 그를 투기꾼과 비양심적인 사람으로 몰기 위해 언론이 동원한 각종 수단을 일컫는다)를 실추시킨 기자를 찾아 응징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자이퉁지와 비슷한 짓을 저지른 언론은 누가 응징해야 할까.

 

하인리히 뵐이 답을 찾지 못했듯, 아마 우리도 그저 쳐다보기만 할 수 밖에 없다는 점이 속상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