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9 (수)

  • 흐림동두천 -9.7℃
  • 맑음강릉 -4.6℃
  • 구름조금서울 -8.6℃
  • 맑음대전 -7.0℃
  • 구름조금대구 -5.0℃
  • 구름많음울산 -3.3℃
  • 구름많음광주 -4.0℃
  • 구름많음부산 -0.1℃
  • 흐림고창 -5.0℃
  • 구름많음제주 2.8℃
  • 흐림강화 -7.9℃
  • 구름많음보은 -10.0℃
  • 맑음금산 -9.5℃
  • 흐림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3.7℃
  • 구름조금거제 -0.8℃
기상청 제공

道, 최근 3년간 폐가전제품·폐자동차의 폐냉매 8.3톤 회수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3년간 폐가전제품 및 폐자동차의 폐냉매 8.3톤을 회수했다.


 

제주도와 한국환경공단 호남권지역본부 제주지사, 제주리사이클링센터, 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협회 제주도지부는 지난 2016년 전국 최초로 폐냉매 회수를 위한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폐냉매 전량 회수 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도내에서 회수된 폐냉매 전량은 도외 폐가스류 전문처리업체로 인계돼 폐냉매 정제설비를 통해 다시 가전제품과 자동차용 프레온 냉매로 재활용되고 있다.

 

2016년 폐냉매 전량 회수 시스템 구축 이후 회수량을 보면, 20161.6(폐자동차 1.1, 폐가전 0.5), 20172.8(폐자동차 2.0, 폐가전 0.8), 20183.9(폐자동차 1.7, 폐가전 2.2)으로 매년 회수량이 증가하고 있다. 2015년 폐냉매 회수량은 1.0톤에 불과했다.

 

3년간 회수한 폐냉매를 이산화탄소로 환산하면 1881톤에 이른다. 이는 7200여 대의 차량이 연간 15000주행시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맞먹는 수준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이다.

 

제주도 김양보 환경보전국장은 도내 폐차업체 및 전기전가 재활용업체의 노력으로 3년간 폐냉매 회수율이 증가했다지속적인 민·관 협력을 통해 폐냉매 회수율을 높이고 관리해 탄소없는 섬 만들기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