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4 (화)

  • 구름많음동두천 8.5℃
  • 흐림강릉 12.3℃
  • 박무서울 8.7℃
  • 박무대전 11.3℃
  • 구름많음대구 14.6℃
  • 흐림울산 14.8℃
  • 흐림광주 11.8℃
  • 흐림부산 15.4℃
  • 흐림고창 10.4℃
  • 흐림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8.3℃
  • 흐림보은 10.9℃
  • 흐림금산 11.9℃
  • 흐림강진군 12.7℃
  • 흐림경주시 14.8℃
  • 구름많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녹지병원 허가카드 만지작 '제주도'

원 지사 3일 회의 '경제회복에 중점' 발언

녹지국제병원 최종 허가여부가 금명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제주도는 경제회복이라는 명분을 들어 허가 카드를 만지작 거리는 것으로 보인다.

 

관련 회의에서 나온 고위 공직자들의 발언 내용과 원희룡 지사의 진단을 봐도 허가쪽으로 흐르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원 지사의 행보가 녹지국제병원 설립을 찬성하는 지역주민들 쪽으로 향하고 있어 심증을 굳게 하는 실정이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23일 오전 8시 행정부지사, 정무부지사, 기획조정실장, 관광국장, 보건복지여성국장, 서귀포시 부시장 등 관계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관련 총괄 검토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최근 다른 시·도의 외국인 투자실적에 비해 제주도는 사실상 정체수준이라는 문제 인식을 공유하고 무엇보다 전국적인 경제침체 상황에서 신속한 결정을 통해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투자자 신뢰를 회복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는 숙의형 공론조사 위원회의 권고를 최대한 존중해야 하지만, 행정의 신뢰성과 대외 신인도 및 좋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회복을 고려해 최종결정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는 데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녹지국제병원은 사업계획을 통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의료라는 입장을 밝혔고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 위원 대다수 또한 이러한 입장을 긍정적으로 검토했으나, 결론은 내리지 못한 바 있다.

 

이어 201821일 숙의형 정책개발 청구서가 접수되었고, 숙의형 공론조사 위원회는 104, 불허를 권고한 바 있다.

 

원희룡 도지사는 회의를 마무리하며, “이와 관련한 내용을 금주중 결정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직접 이해당사자인 녹지국제병원과 토평동, 동홍동 주민들과 오늘 당장 만날 계획이라며, “청와대와 정부 측과도 긴밀한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원희룡 도지사와 제주도청 및 서귀포시 관계자 등은 이날 오전 11시 녹지국제병원 현장을 방문한 후, 1130분에는 서귀포시 동홍동 복지회관 3층 노인회 사무실에서 토평동과 동홍동 마을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