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8 (수)

기상청 제공

암호화폐 대혼란, 원 도정 정책인데,,,어쩌나

시세 폭락 이어져, 채굴 중단. 조작도

블록체인 기술과 연결된 가상화폐를 제주도의 미래 먹거리로 삼겠다는 원희룡 도정의 목표에 빨간불이 켜졌다.

 

당초 투기수단에 불과하다는 징표가 곳곳에서 터지면서 제주도민의 미래를 불확실성으로 몰아가려 한다는 비난마저 제기되는 실정이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주요 가상 화폐 가격이 지난 일주일 사이 20~30%가량 일제히 폭락하면서 전 세계 가상 화폐 시장이 충격에 빠졌다고 외신을 포함한 국내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들 보도 내용에 따르면 최대 가상 화폐인 비트코인 국제 시세는 이달 14일 개당 6300달러(710만원)에서 224500달러(510만원)까지 떨어졌다.


지난 11월 8일 서귀포시는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암호화폐 알기 강연을 실시했다

 

1주일 만에 28.5%가 빠진 것이다. 가상 화폐 투자 광풍(狂風)이 불던 지난해 12월 고점(19300달러)과 비교하면 4분의 1토막이 났다.

 

비트코인뿐 아니라 이더리움·스텔라 같은 주요 가상 화폐도 일제히 폭락하면서 전체 가상 화폐 시가총액은 221430억달러(162조원)1주일 사이 75조원이 증발했다.

 

비트코인 시세 채굴비용보다 낮아, 채굴중단이면 폭망 분위기

 

업계 등에 따르면 비트코인 채굴비용은 800만원을 상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채굴업체들은 이 비용을 넘어서는 선에서 거래시세가 이뤄져야 채굴에 나선다는 점을 의미한다.

 

현재 비트코인 국제시세는 500만원대.

 

채굴하면 손해를 보는 셈으로 채굴업체들은 즉각 작업을 중단해야 한다.


원희룡 지사가 지난 830일 청와대에서 열린 1차 민선 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 제주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특구로 지정해달라고 제안했다

 


 

이 결과로 미국의 가장 큰 채굴업체가 파산했고 중국의 관련 업체도 업무를 하지 않고 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또한 암호화폐에 호의적이었던 노르웨이 정부도 채굴업체에 대한 전기료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경쟁력을 잃은 채굴업체들에게는 암울한 소식일 수 밖에 없다.

 

미 검찰 가상 화폐 시가 조작 본격 조사

 

미 법무부는 최근 불법적으로 비트코인 가격을 조작한 혐의로 해외 거래소 비트피넥스와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 테더 조사에 착수했다고 외신들이 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가상 화폐 시장 전체 신뢰에 대한 위기"라며 "규제되지 않는 시장과 거래가 얼마나 위험한지 알려지면서 가상 화폐 가격이 떨어졌다"고 썼다.

 

가상 화폐 기업들과 투자자들은 올해 가상 화폐가 각국에서 구체적인 법적 지위를 인정받고 가상 화폐 발행(ICO)이 본격적으로 늘어나면서 시장이 확대될 것을 기대했지만 현실은 정반대로 흘러가고 있다는 점이 유의미하다는 분석이다.

 

국내 상황도 마찬가지다. 한국은 금융위원회 가이드라인에 따라 국내 ICO가 불가능하고, 블록체인 관련 기업들의 해외 송금조차 제한되고 있다.

 

이에 주요 거래소는 외국으로 나가 사업을 도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실정에서 여전히 제주도는 암호화폐 특구를 추구하나?

 

원희룡 지사는 지난 830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 1차 민선 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제주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특구로 지정해달라고 제안했다.

 

이에 앞서 중국 암호화폐 기업 네오의 한국지사장으로 근무하는 에반 홍(Evan Hong)과 면담하면서 제주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특구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에반 홍(Evan Hong)과 면담하는 원희룡 지사, 에반 홍은 현재 중국의 암호화폐 기업 네오의 한국지사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도의회도 우려를 했으나 원 지사는 관련 행사가 있으면 미래 제주 먹거리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특구임을 강조했다.

 

서귀포시도 이달 8일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암호화폐 알기 강연을 실시하기도 했다.

 

암호화폐 시장이 혼란에 빠지는 가운데 원희룡 도정은 여전히 이 사업에 매달릴 것인지 도민들은 불안해 하는 형편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