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7.8℃
  • 연무서울 4.6℃
  • 박무대전 4.8℃
  • 연무대구 6.1℃
  • 구름많음울산 7.7℃
  • 박무광주 7.0℃
  • 구름많음부산 10.2℃
  • 흐림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13.2℃
  • 구름많음강화 5.6℃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3.2℃
  • 구름조금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제주국가정원 기본계획 용역 최종보고회 20일 개최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국가정원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용역최종보고회를 오는 20일 오후 2시 제주연구원에서 개최한다.


 

용역은 제주가 가지고 있는 천혜의 자연자원인 오름과 꽃, 나무 등을 활용해 제주의 독특한 문화와 자연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새로운 힐링 문화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실시됐다.

 

용역 수행기관인 ()제주연구원은 지난해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서귀포시 남원읍 수망리 물영아리오름 일대를 사업대상지로 선정해 올해까지 용역을 실시했다.


 

특히, 제주신화 등 정원 주제선정을 위한 수차례의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오는 11월말 용역의 마무리 단계를 앞두고 있다.

 

제주연구원의 기본 구상()에는 지리적 위치 등 입지여건과 지형·지세, 식생·생태 등 자연환경 분석, 접근성과 토지이용 등 인문·사회환경 분석을 통한 개발 여건 등을 종합해 공간 구상 및 시설 배치 계획이 담겼다.

 

우선, 공간 구상은 대상지가 가지고 있는 법적 제약사항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의 사용공간에 대한 고민을 통해 계획했다.


 

시설 배치는 제주인의 삶과 문화 그리고 환경을 정원 내에 반영해 의미를 부여할 수 있도록 했으며, 제주인의 삶은 제주의 대표적인 세가지 신화를 매개체로 인간생명의 탄생과 제주인의 이상향을 상상을 통해 현실화 하려고 시도했다. 이를 토대로 12개의 정원으로 구성했다.


 

제주 중산간지역의 목축문화는 지역주민이 활용하고 있는 목장 및 초지 조성지를 지역주민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구상함으로써, 정원과 지역주민이 공존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이 밖에도 용역에서는 지역주민과 연계한 사업의 발굴계획 뿐만 아니라, 산림휴양 및 문화 벨트화를 위한 주변 관광지와의 연계 프로그램 개발도 제시했다.

 

제주국가정원 조성에 대한 사업의 타당성과 장기 수요예측을 통한 경제성 분석, 경제적 파급 효과 분석을 통한 지역의 생산, 소득, 고용 창출효과를 수치화했다.

 

제주도 김양보 환경보전국장은 이번 최종보고회를 통해 제주국가정원이 제주도민의 삶과 문화 그리고 환경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