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0℃
  • 흐림강릉 11.4℃
  • 서울 10.8℃
  • 대전 13.7℃
  • 대구 14.3℃
  • 흐림울산 15.3℃
  • 흐림광주 15.9℃
  • 흐림부산 17.2℃
  • 흐림고창 16.2℃
  • 제주 18.6℃
  • 흐림강화 11.3℃
  • 흐림보은 13.6℃
  • 흐림금산 12.7℃
  • 흐림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4.7℃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세 살 여아 엄마도 결국 시신으로 발견

제주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세 살 여아의 엄마도 결국 숨을 거둔 상태로 발견됐다.

 

8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7일 오후 639분쯤 제주항 7부두 방파제 테트라포드 사이에서 여성 시신 1구가 발견됐고 지문 감정 결과 이 시신은 지난 4일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해안 갯바위에서 숨진 채 발견된 A(3)양의 엄마 B(33)씨로 확인됐다.

 

모녀의 행적이 마지막으로 확인된 건 지난 2일 오전 247분께 제주시 용담동 해안도로 부근으로 딸을 데리고 나와 택시를 타고 용담 해안도로에서 내려 도로에서 바닷가 쪽으로 난 계단 아래로 내려가는 모습이 도로 건너편 상가 폐쇄회로(CC)TV에 잡혔다.

 

이에 해경은 이 부근에서 모녀가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A양 시신 발견지점 주변과 함께 용담 해안도로 부근에서도 수색을 벌여왔다.

 

모녀의 행적이 마지막으로 확인된 지점을 기준으로 A양의 시신은 지난 4일 오후 서쪽 방향 직선거리로 15가량 떨어진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해안 갯바위에서 발견됐다.

 

반면 B씨의 시신이 발견된 곳은 동쪽 방향 직선거리로 약 5떨어진 제주항 7부두 하얀 등대 방파제 부근으로, 모녀 시신이 실종 추정지점 기준 정반대 방향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해상사고 실종자가 사고 추정지점과 멀리 떨어진 곳에서 발견되는 건 종종 있는 일이라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