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맑음동두천 10.2℃
  • 맑음강릉 12.4℃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11.9℃
  • 구름조금울산 12.0℃
  • 구름조금광주 12.3℃
  • 구름많음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11.8℃
  • 구름많음제주 15.7℃
  • 구름많음강화 9.6℃
  • 맑음보은 9.0℃
  • 구름많음금산 8.5℃
  • 구름많음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제57회 탐라문화제 개막, 주민 축제로

57회 탐라문화제(추진위원장 부재호)탐라인의 삶, 제주문화 중흥을 주제로 지난 10일 제주시 산지천 특설무대에서 개막, 오는 14일까지 5일간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펼쳐지고 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0일 저녁 8시 산지천 특설무대에서 펼쳐진 개막식 행사에 참석해 탐라문화제는 제주의 대축제라며 올해는 산지천을 활용한 무대를 설치해 예술화 공연을 펼치며 도민 즐길 거리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젊은 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청년예술인 존을 만들어 관객들과 소통하고, 원도심 지역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 댄스 공연과 향토음식점 등 좋은 공연과 풍성한 행사가 이어진다며 도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원희룡 지사는 지역의 문화는 주민들이 문화를 사랑하고 즐길 줄 아는가에 따라서 달라진다문화를 사랑하고 즐길 줄 아는 제주도민의 문화정신을 마음껏 펼쳐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속보존회의 길트기 공연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 이날 행사는 모두라기 합창단, 동두천시립 이담풍물단의 특별공연, 주제영(탐라태동) 상영, 주제 공연(삼성부활/도립무용단), 서예 퍼포먼스(강창화), 축하메시지 및 문화의 빛 점화, 축하 불꽃놀이, 축하공연(뮤지컬 힐링 콘서트) 순으로 개막식이 진행됐다.

 

이번 탐라문화제는 지역주민과 청년예술인, 국내외 문화예술단체들이 함께 참여해 기원 축제 문화의 길 축제 제주문화 축제 참여문화 축제 등 4개 분야 15개 테마 행사로 펼쳐진다.

 

특히 올해는 탐라문화광장의 산지천을 활용한 수상무대를 설치해 개막식과 폐막행사를 진행하며, 국내외 교류 행사와 예술문화행사 등을 이어간다.

 

또한 구 코리아 극장에서 산지천에 이르기까지 문화의 길을 확대 조성해 서예 무인화 퍼포먼스, 패션퍼포먼스, 참여단체 공연, 전시 체험부스 등을 운영하며 원도심 속 축제 분위기를 조성 중이다.

 

한편, 탐라문화제는 지난 57년간 진행되면서 제주칠머리당굿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록되는 단초를 마련했으며, 멸치 후리는 노래’, ‘방앗돌 굴리는 노래’, ‘귀리 겉보리 농사일 소리등이 제주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는 등 전통 민속예술의 보존과 전승에 큰 역할을 해오고 있다.



자치경찰, 공항 탑승구 대합실에서 분실물 찾아줘
자치경찰단(단장 나승권) 관광경찰과 공항사무소팀에서는 지난 8일 아침 제주국제공항 탑승구 대합실내에서 현금 100만원 가량이 든 지갑과 가방을 둔 채 광주행 비행기를 탑승하여 분실하였다는 민원인의 신고를 접수하고 보안구역인 탑승 대합실까지 가서 수색한 끝에 찾아 분실자에게 돌려주었다고 밝혔다. 당시 자치경찰단 공항사무소에서 택시승차장 CCTV 모니터링 업무를 하던 현은숙 주무관은 민원인이 항공사 등 공항 여러 기관에다 가방을 찾아달라고 호소하며 전화민원을 하였으나 보안구역 내라는 이유로 거절당하였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직접 보안검색을 받고 들어가 민원인이 비행기를 탑승하였다는 탑승구 인근 좌석을 수색한 끝에 가방을 찾아 분실자에게 인계하였으며, 민원인은 이에 따른 사례를 하고자 하였으나 정중히 거절하였다고 전했다. 자치경찰단 강수천 공항사무소팀장은 “이번 분실물을 찾아 돌려준 현은숙 주무관은 평소에도 택시승차장 CCTV 모니터링 업무를 하면서 택시에 놓고 내린 분실물을 민원인의 입장에서 항상 적극적이고 능동적이면서 친절하게 민원을 응대하는 직원이다”라며 칭찬하고“공항 택시 승차장에서 승차한 택시에서 물건을 두고 내려 CCTV 모니터링으로 찾아준 경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