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0 (목)

  •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7.7℃
  • 서울 18.4℃
  • 흐림대전 19.7℃
  • 대구 21.0℃
  • 울산 20.2℃
  • 박무광주 21.5℃
  • 부산 20.9℃
  • 흐림고창 21.1℃
  • 박무제주 27.0℃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0.8℃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공직자가 지켜야 하는 가장 중요한 것, 건입동 박영주

  • 기자
  • 등록 2018.09.20 10:57:26

공직자가 지켜야 하는 가장 중요한 것

 

 

제주시 건입동행정복지센터 박영주 주무관

    


 

 

작년 이맘때쯤, 공무원시험 면접에서 받았던 질문이다. ‘공직자의 의무 중에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의무는 무엇입니까?’ 국가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공익을 위해 일하는 공무원들에게는 꼭 지켜야 하는 여섯 가지 의무가 있다.


바로 성실의 의무, 복종의 의무, 친절공정의 의무, 비밀엄수의 의무, 청렴의 의무, 품위유지의 의무이다. 이 중에 내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그렇다고 답했던 것은 바로 청렴의 의무이다.


공무원으로 임용이 되고난 후에도 우리는 행동강령을 통해 청렴을 서약하고 다양한 청렴 시책추진, 청렴교육 의무화 등을 통해 청렴교육을 매년 일정시간 이수하면서 청렴도 향상과 공직사회의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그렇지만 안타깝게도 공직자 부패관련 뉴스가 빈번하게 등장해서 시민들로부터 행정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


늘 강조하고 있는 청렴이 이렇게 지켜지기 어려운 이유는 상투적인 제도로만으로 우리가 청렴하기에 부족하기 때문이다. 공직에서 요구하기 때문에, 누군가에게 들킬까봐 겁나서 지키는 청렴이 아니라 자발적으로 내 마음의 길을 따라 청렴하게 행동할 때 공직자는 진정으로 청렴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명절중 하나인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청탁금지법, 제주특별자치도 공무원행동강령 등 관련 규정을 준수하여 청렴으로 하나 된 제주를 실현하기 위해 추석 명절맞이 청렴주의보를 발령하였다. 청렴주의보는 추석명절 전후 직무와 관련하여 금품, 향응, 선물 등 수수 행위를 금지하여 공직기강을 확립하는 것을 말한다. 나 역시 청렴한 공직사회, 청렴한 제주를 위해 청렴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세우고 그에 상응하게 행동할 것이다.



비상품감귤, 추석 앞두고 거래 빈번
추석을 앞두고 비상품감귤 유통이 빈번해졌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나승권)에서는 비상품감귤이 도매시장 등으로 유통될 경우 감귤가격 하락으로 이어질 것에 대비하여 5개반 15명을 편성하여 극조생 및 하우스감귤 재배지역과 선과장을 중심으로 강제착색행위, 기한경과 풋귤 유통행위, 품질검사미이행 등 비상품감귤 유통행위에 대한 선제적 단속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강제착색 행위 등 4건을 적발하였다고 19일 밝혔다. 단속결과 지난 14일 서귀포시 소재 하우스감귤 재배농가에서 파랗고 덜익은 하우스 감귤을 매입한 후 선과장으로 싣고와 비닐을 덮어 보관하면서 그 안에 농산물숙성용가스인 카로틴 20여통에 구멍을 뚫어 가스가 세어나오게 하는 방법으로 감귤 1600kg 강제착색한 A선과장을 적발했다. 지난 17일과 18일에는 제주시 조천읍 소재 선과장에서 유통기한이 경과된 풋귤 2145kg을 유통하려는 B씨를 적발했다. 지난 17일에는 제주항 3부두에서 녹동항으로 비상품감귤을 반출한다는 신고를 접수받아 감귤출하연합회와 함께 합동으로 아리온호에 승선하여 감귤 탑재차량 적재함을 열어 확인한 결과 품질검사를 받지 않은 감귤 1000kg을 도외로 반출하려는 서귀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