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5℃
  • 흐림강릉 22.4℃
  • 서울 21.7℃
  • 대전 22.6℃
  • 대구 22.0℃
  • 흐림울산 26.3℃
  • 천둥번개광주 23.6℃
  • 부산 25.5℃
  • 흐림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29.5℃
  • 구름많음강화 23.4℃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1.7℃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제주시 공직자들 '우린 버림받았나?' 한탄

도 사무관 승진 51명, 제주시는 5명 불과

제주특별자치도 하반기 인사를 앞둔 가운데 제주시 내부가 끓고 있다.

 

우린 미움 받는 모양이라는 자조 섞인 탄식이 새 나온다.

 

공직자들의 꿈은 사무관승진이다.

 

9급으로 시작했다 치면 거의 30년 가까운 시간이 걸리기도 하고 승진이 늦은 공직자는 아예 퇴직시기가 다 돼야 사무관을 달기도 한다.


물론 6급으로 퇴직하는 공직자도 많다.

 

관리(官吏)라는 예전 공직자들을 지칭하는 말의 경우 벼슬아치인 관(), 그냥 실무자인 리()로 나뉘고 지금도 사무관이 돼야 관이라는 명칭을 부여 받는다.

 

제주도의 경우 사무관은 계장, 행정시는 과장을 달게 된다.

 

‘~담당에서 특정 업무의 책임자가 된다는 의미.

 

그래서 공직자들은 인사 시기가 오면 자신들의 인사고과를 살피고 순위를 따지는 동시에 이번 사무관 승진자가 몇 명인지를 알아보게 된다.

 

하지만 이번 인사에서 제주시 공직자들은 한숨을 쉬고 있다.

 

제주도의 사무관 승진자는 51, 서귀포시는 9명인데 비해 제주도 전체의 70%를 담당한다는 제주시는 5명에 불과했다.

 

물론 제주도가 직제개편을 했고 서귀포시에는 1개국이 신설돼 승진자가 늘었다는 분석도 있는 반면 이건 해도 너무 했다는 비판도 제기되는 실정이다.

 

제주시의 한 공직자는 분통이 터진다는 동료들도 많다고 전제한 후 아무리 인사절차 등에 의한 규모라고 하지만 제주도가 제주시의 10배를 사무관으로 승진시켰다는 사실에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제주도에 가서 근무하는게 낫지 않느냐고 보는 공무원들도 많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하반기 승진자에 대한 결정을 마무리하고 당초 발표대로라면 오는 금요일인 24일 정기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