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5 (일)

  • 구름많음동두천 32.9℃
  • 구름많음강릉 34.8℃
  • 구름많음서울 32.8℃
  • 구름조금대전 34.6℃
  • 구름조금대구 35.8℃
  • 구름조금울산 36.0℃
  • 구름조금광주 34.1℃
  • 맑음부산 32.9℃
  • 구름조금고창 31.5℃
  • 맑음제주 32.0℃
  • 구름조금강화 30.2℃
  • 구름조금보은 33.4℃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조금강진군 33.5℃
  • 구름조금경주시 36.8℃
  • 맑음거제 33.6℃
기상청 제공

제주문화예술재단 박경훈 이사장 퇴임

제주문화예술재단(이하 재단) 박경훈 이사장이 2년의 임기를 마치고 3일 퇴임했다.

 

201685일 재단 제8대 이사장으로 취임한 박 이사장은 생애주기별 지원제도 개선 및 청년문화예술 지원 강화, 문화전문인력 양성, 신규 공연예술단체·공간 지원 등 창작·생활문화 지원시스템 개선에 주력해왔다.

 

뿐만 아니라 사업 영역을 확대함으로써 도내 유일한 문화행정·지원기관으로서의 재단 정체성 확립에 기여했다. 예술공간 이아와 산지천갤러리 개관 등 새로운 문화예술공간의 조성, 문화유산 보존과 전승을 통한 가치 확산사업들은 재단 설립 이래 처음으로 추진했다.


 

2001년 개원 이래 정체돼 있던 정원을 크게 확대하고 사무처를 폐지, 3본부를 신설하는 등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변화에 유연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재단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담보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였다. 더불어 계약직의 불합리한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계약직 성과급제도를 도입하고 전직원 성과평가체계를 구축하는 등 경영혁신을 도모했다.

 

3일 오전 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대회의실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박 이사장은 일하는 이사장이고 싶었고 취임 당시 다짐했던 직무수행계획 내용의 거의 대부분을 이뤘다.”변화에는 고통이 뒤따르게 마련이지만 열악한 환경에도 묵묵히 제 할 일을 다 해준 직원들께 감사드린다고 소회를 밝혔다.

 

박 이사장은 재단이 지역 문화예술계의 진정한 머슴이 되기 위해서는 일과 예산이 동시에 주어져야 하며 일을 두려워해서는 재단이 성장하기 어렵다머슴론을 강조하는 한편 직원들에게는 더 많은 독서와 예술적 직간접 경험을 쌓을 것을 주문했다.

 

박 이사장의 퇴임에 따라 재단은 다음 주 제9대 이사장 선임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개최하고 차기 이사장 선임과정에 들어간다. 7명으로 구성된 임추위는 공모 절차와 일정 등을 확정하고 서류 및 면접심사를 통해 후보자를 선정하여 임명권자인 도지사에게 추천하게 된다. 차기 이사장의 임기는 선임된 날로부터 2년이며 1회 연임할 수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