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6 (수)

  • -동두천 26.6℃
  • -강릉 30.0℃
  • 연무서울 27.3℃
  • 맑음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6.3℃
  • 연무광주 25.7℃
  • 연무부산 24.8℃
  • -고창 24.8℃
  • 박무제주 21.7℃
  • -강화 20.4℃
  • -보은 27.9℃
  • -금산 26.3℃
  • -강진군 26.6℃
  • -경주시 27.9℃
  • -거제 26.5℃
기상청 제공

원희룡 가족묘, 불법 냄새가 '풀풀'

남의 땅 사유지와 도유지에 걸쳐 위치

원희룡 후보 가족이 불법으로 남의 땅에 가족납골묘를 조성했음이 사실로 드러났다.

 

원 후보의 가족납골묘로 확인된 곳은 서귀포시 색달동 임야 656번지와 658번지의 경계에 위치하고 있다.

 

문대림 캠프가 확인한 제보자에 따르면 원 후보의 부친이 2016년경 주도하여 조성했다고 한다.


 

원희룡 무소속 후보가 도지사 현직에 있던 시기라는 것이다.

 

문 캠프는 원 후보 가족도 스스로, 조성한 후손들의 이름과 201663일이라는 납골묘 조성 날짜를 가족납골묘 석축에 새겨놓은 사실을 확인했다.

 

지적도와 항공사진에 의하면 원 후보의 가족납골묘는 이모 씨 외 3명 소유의 사유지(색달동 658)와 도유지(색달동 656번지)에 걸쳐 위치하고 있다. 물론 두 곳 모두 원 후보와는 상관없는 남의 땅이다.

 

기존에 묘적계에 없는 묘가 자리했던 곳이라도 새로운 납골묘를 허가 없이 쓸 수는 없는 것이현행 법규다.

 

기존 묘가 이장 또는 개장되는 순간 각각 사유지와 도유지로 환원되어 반드시 개발행위 허가를 받아야 한다.

 

장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사설묘지의 설치기준을 보면 가족묘지는 20호 이상의 인가밀집지역, 학교, 그 밖에 공중이 수시로 집합하는 시설 또는 장소로부터 300미터 이상 떨어진 곳이 아니면 설치할 수 없다.

 

하지만 원 후보의 가족납골묘 인근에는 펜션과 리조트 등이 자리하고 있어 설치가 불가하다.

 

제주도청에서도 허가를 내줄 수 없는 지역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와 관련 문 캠프는 사설묘지 설치 기준에 부합하더라도 가족납골묘를 설치하려면 반드시 개인이 매입한 다음이어야 한다면서 제주도 땅 전체가 도지사의 땅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문 캠프는 원희룡 후보는 지난 531일 토론회에서 후보 자신이나 부친이 했다면 책임지겠다 말했다고 지적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