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0 (수)

  • -동두천 19.3℃
  • -강릉 16.8℃
  • 흐림서울 19.3℃
  • 박무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2.2℃
  • 박무울산 22.3℃
  • 박무광주 22.2℃
  • 흐림부산 21.9℃
  • -고창 20.6℃
  • 안개제주 18.9℃
  • -강화 18.2℃
  • -보은 20.6℃
  • -금산 20.2℃
  • -강진군 19.9℃
  • -경주시 22.6℃
  • -거제 21.7℃
기상청 제공

보육교사 살인 용의자, 9년만에 검거

제주판 살인의 추억, 경북 영주에서


제주판 살인의 추억, 2009년 보육교사 살인사건 피의자가 9년만에 붙잡혔다.


제주지방경찰청은  16일 오전 8시 20분께 경북 영주에 있던  B(49)씨를 살인 등의 혐의로 붙잡았다.


당시 택시 운전을 했던 B씨는  2월 1일 보육 여교사인 A씨를 제주시 용담동에서 태우고 애월읍으로 가다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


2009년 당시에도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떠올랐으나 경찰은 명확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


경찰은 지난달부터 재수사를 시작해 사망 시점과 물적 증거 등을 수집한 가운데 A씨의 사망 추정시간이 실종된 그해 2월 1일 오전 3시부터 사흘 이내에 사망했다는 결론을 이끌었다.


경찰은 사망 시간을 실종 당일인 1일 새벽 휴대전화가 꺼지기 직전인 오전 4시 5분께로 좀 더 구체화했다.


A씨는 2009년 2월 1일 제주시 용담2동에서 남자친구와 만난 후 택시를 타고 제주시 애월읍 구엄리 집으로 가는 도중 실종됐고 휴대전화 마지막 신호가 잡힌 것은 당일 오전 4시 5분께 광령초등학교 인근으로 나타났다.


실종 일주일 뒤인 8일 A씨는 제주시 고내봉 인근 농로 배수로에서 누군가에 의해 목이 졸려 살해된 채 시신으로 발견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