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0.5℃
  • -강릉 27.3℃
  • 서울 21.8℃
  • 흐림대전 26.0℃
  • 흐림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3.5℃
  • 흐림광주 24.3℃
  • 부산 21.2℃
  • -고창 24.1℃
  • 구름조금제주 23.6℃
  • -강화 20.1℃
  • -보은 24.4℃
  • -금산 25.3℃
  • -강진군 22.4℃
  • -경주시 24.1℃
  • -거제 22.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복수한다던 원희룡 딸 '사과'

원 후보 폭행사태에 '경솔하게 감정표현'

'계란하고 칼들고 복수하러 간다'던,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 딸이 경솔했다며 사과했다.


원희룡 후보의 딸 원모 양이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순간 경솔했던 감정 표현 죄송하다. 아빠가 걱정됐고 상황도 알 수 없는 가운데 가족으로서 힘든 댓글들을 보고 잠시 흥분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본의 아니게 경솔했던 점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무엇보다 가족으로서 차분했어야 하는데 순간 감정을 추스르지 못한점 거듭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원 후보는 14일 제주시 제주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제주 제2공항 반대 단식농성을 했던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김경배 부위원장에게 날달걀을 맞고 얼굴을 폭행당했다.


이 소식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자작나무 타는 냄새가 난다'는 악플성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 속에서 원 후보 딸은 '호상 당해야 할텐데' 등의 글로 관심을 끌었고 '복수하겠다'는 말을 이어 누리꾼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살아있는 사람에게 ‘호상’이라는 표현을 쓰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