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9 (화)

  • -동두천 21.6℃
  • -강릉 19.0℃
  • 서울 22.3℃
  • 흐림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7.6℃
  • 흐림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3.6℃
  • 흐림부산 21.1℃
  • -고창 22.1℃
  • 박무제주 21.0℃
  • -강화 18.5℃
  • -보은 24.7℃
  • -금산 23.7℃
  • -강진군 23.1℃
  • -경주시 24.2℃
  • -거제 23.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칼들고 복수하러 간다', 이 무슨,,,

원희룡 후보 딸 추정, SNS 일파만파

지난 14일 토론회장에서 제2공항반대 주민에게 폭행을 당한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 딸로 추정되는 인물이 SNS에 올린 글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이에 앞서 15일 원 후보의 딸은 원희룡 후보 페이스북에 "너무 속상해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라며 "짜고 치는 연기였다. 맞고도 왜 가만히 있냐는 분들. 제가 가서 똑같이 해드릴까요?"라고 말했다. 

이는 원희룡 후보 사건 기사에 '자작나무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식의 댓글을 남긴 네티즌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네티즌들은 '자작극이 의심되면' 자작나무 타는 냄새가 난다로 표현하는 일이 흔하다.

원 후보의 딸은 이러한 대목에 발끈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원 후보의 딸은 글 말미에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 당해야 할 텐데라는 생각이더군요"라며 "미워하셔도 좋으니 제발 목숨이나 신체만은 건드리지 말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제주에서 '호상'이라는 의미는 심한 병치레 없이 자식들이 모두 건강한 채 오래 건강하게 살다 돌아가시는 분들을 일컬는 것이다.
 
여기에 또 원 지사의 딸로 추정되는 인물이 폭행 사건에 대해 격한 심경글을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원희룡 후보 딸로 추정되는 인물이 페이스북에 남긴 글

원 지사는 슬하에 두 딸을 뒀으며  그들중 한명으로 추정되는 A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울 아빠 건드리지 마라. XXX들아. 내가 계란하고 칼 들고 복수하러 간다"라고 글을 남겼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로 원희룡 후보 캠프에서는 본인인지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만 밝혔다.

원 후보의 딸 중 1명은 서울대학교 미학과 학생으로 알려진 가운데 A 씨도 자신의 페이스북 프로필에 서울대학교 미학과 전공이라고 표기했다. 

이러한 논란 속에 원희룡 후보는 사건과 관련한 심경을 SNS에 남겼다.

원 후보는 더 큰 불상사를 막은 사회자와 원 캠프 관계자, 문대림 민주당 후보에게 감사의 뜻을 표시했다.

또한 원 후보는 딸이 페이스북에 남긴 글에 대해서도 '사랑하는 가족들이 받은 충격에 가슴이 아프다'고 토로했다.

이와 함께 원 후보는 자신을 폭행하고 자해한 주민의 쾌유를 빌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