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3 (일)

  • -동두천 22.5℃
  • -강릉 28.0℃
  • 구름많음서울 22.7℃
  • 구름많음대전 22.2℃
  • 구름많음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조금광주 22.5℃
  • 구름많음부산 21.6℃
  • -고창 22.3℃
  • 구름많음제주 22.4℃
  • -강화 21.9℃
  • -보은 20.6℃
  • -금산 18.6℃
  • -강진군 23.2℃
  • -경주시 25.5℃
  • -거제 24.6℃
기상청 제공

원, 제주판드루킹 VS 문,새누리답다

원 댓글조작제기에 문 심판받을 것 역공

제주판 드루킹 사건이 일어 났다고 원희룡 무소속 후보가 제기했다.


그러나 문대림 민주당 후보측은 '새누리 출신다운 선거전략'이라며 일축했다.


원희룡 무소속 캠프측은 11일 오전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판 드루킹 사건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원 후보는 이날 "이 사건은 문대림 예비후보에게 유리한 여론조사가 발표되면 그 특정 기사에 집중적으로 댓글, 조회수를 조작하고, 실시간 검색 순위를 1위까지 올려 해당 기사의 노출과 홍보 효과의 극대화를 노린 사건"이라며 "제주판 드루킹은 1회성이 아니라 3회 모두 똑같은 수법과 패턴으로 일어났다"고 강조했다.

 

이 사건의 특징에 대해 원 캠프측은 " 원조 드루킹은 대선 후보 띄우기였는데, ‘제주판 드루킹은 철저하게 문대림 예비후보 띄우기였다"고 전제한 후 "제주판 드루킹은 포털사이트 네이버(NAVER)에서의 활동이 제약되자 포털사이트 다음(Daum)으로 이동하여 암약하고 있었다"면서 " 원조 드루킹은 감옥에 있는데, 제주판 드루킹을 비롯한 제2, 3의 드루킹들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특정후보들을 띄우기 위하여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 캠프측은 "제주판 드루킹과 김경수 띄우기 댓글조작의 경우, 조회수 증가 패턴이 제주판 드루킹과 똑같다는 연관성이 드러났다"며 "제주판 드루킹과 같은 팀인지, 아니면 서로 다른 팀이 더 큰 조직에 의해서 연결된 것인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원 캠프측은  "이에 제주판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관련 자료를 모두 공개하고 유사 사례에 대한 제보와 전문가 의견을 구하겠다"면서 "그 결과를 사법당국에 고발하고  전 국민께 추가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문대림 민주당 후보측은 '말도 안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또 다시 근거 없는 의혹 제기로 선거판을 진흙탕 싸움으로 몰아가려는 술수를 부리고 있다고 규정한 문 캠프는 "이는 자신의 지지도가 열세에 놓이자 이를 만회해 보려는 속셈을 드러낸 것으로, 근래 드루킹사건이 전국적으로 이슈화되자 이를 제주도지사 선거에 이용하려는 음해공작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원 후보의 관권선거가 무차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도민사회 여론이 악화되자 이를 모면해보려는 얕은 술수를 꺼내든 것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원 후보가 왜 이 지경까지 왔는지 측은할 따름이라고 강조한 문 캠프는 "기자들의 질문에 제대로 답을 못해 쩔쩔맬 수준의 의혹 제기라면 합리적 의심이 아니라, 자신의 과오를 자수한 불법적 선거운동’"이라며 "문대림 후보는 원 후보의 주장과 어떠한 관련도 없음을 재차 분명히 밝힌다"고 못을 박았다.


특히 문 후보 측은 "아울러 원 후보는 음해와 공작으로 얼룩진 새누리당식 선거운동을 즉각 접기를 바란다"며  "왜 무소속 후보가 과거에 몸 담았던 정당의 부당하고 진부한 선거운동 행태를 답습하고 있는지 의아할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후보측은 "원 후보의 이런 행태에서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음습한 적폐를 다시 보는 듯하여 안타까움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적폐청산을 바라는 제주도민들은 원 후보의 이런 음해공작 행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613일 표로써 심판할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