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3 (일)

  • -동두천 18.4℃
  • -강릉 26.2℃
  • 맑음서울 19.7℃
  • 구름조금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조금울산 21.6℃
  • 맑음광주 22.4℃
  • 박무부산 19.5℃
  • -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21.4℃
  • -강화 14.6℃
  • -보은 14.9℃
  • -금산 16.1℃
  • -강진군 18.6℃
  • -경주시 20.5℃
  • -거제 20.0℃
기상청 제공

원희룡 전 비서실장 관련 공세, 민주당 '밝혀라'

지난해 12월 금품수수 사건 도마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원희룡 무소속 후보 전직 비서실장 개입으로 불거진 금품수수 사건을 전면에 내세웠다.


 10일 민주당은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현광식 전 비서실장 비위사건의 전모를 낱낱이 공개하라"고 강조한 후 "원 예비후보는 전 비서실장의 비위사건에 대해 뒤늦게 '책임질 일이 있으면 피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전형적인 물타기 수법을 전개하고 있다"고 공세를 퍼부었다.


또 민주당은  "향후 거취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명확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며  "해당 사건은 제주 역사에 중대한 오점을 남긴 심각한 측근비리"라고 규정했다.


지난달 제주지방경찰청은 현 전 비서실장의 제3자 뇌물수수와 변호사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 정치자금법 의반 혐의에 대해서는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 사건은  지난해 12월  50대 J씨가 기자회견을 열고 현 전 비서실장이 건설업자에게 부탁해 자신에게 매달 돈을 줬다고 주장하면서 수사가 이뤄졌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