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4 (화)

  • -동두천 13.3℃
  • -강릉 9.1℃
  • 흐림서울 15.5℃
  • 흐림대전 13.6℃
  • 흐림대구 12.6℃
  • 흐림울산 11.6℃
  • 흐림광주 15.3℃
  • 흐림부산 13.6℃
  • -고창 13.8℃
  • 제주 14.2℃
  • -강화 14.6℃
  • -보은 12.8℃
  • -금산 13.2℃
  • -강진군 15.3℃
  • -경주시 11.6℃
  • -거제 14.8℃
기상청 제공

(칼럼)‘낮엔 진보활동, 밤엔 딴짓(?)’

시민단체 한 내부자 '가면 벗고 하세요'

낮엔 진보활동, 밤엔 보수정치 도우미

 

평소 진보적 주장을 내세우는 도내 시민.사회 단체 내부자가 속내를 털어놨다.

 

이 내부자에 따르면 진보활동을 지속하거나 관여하는 도내 시민. 단체 소속 관계자 중 보수정치 도우미를 하는 특정인들이 있다는 것.

 

물론 정치인에 대한 호불호는 개인의 자유지만 그렇다면 평소의 주장도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문제의 초점은 도내 진보인사로 자처하는 다수가 보수 후보로 평가되는 정치인 캠프에 날줄씨줄로 연결돼 사실상 그의 당선을 돕고 있다고 그는 화를 냈다.

 

이러한 현상은 지난 지방선거에 특히 심했다고 그는 짚었다.

 

더 앞선 선거의 경우 진보와 보수 정치의 개념이 모호했던 직업 공무원 출신인 신구범. 우근민. 김태환 전 지사 등이 민선시대의 지방정치를 선도했다.

 

직전 지방선거는 당시 새누리당 소속이던 원희룡 지사가 귀거래사(歸去來辭)를 부르며 제주 지사에 입후보 했고 민주당에서는 예상외로 신구범 전 지사를 후보로 내세웠다.

 

신구범 전 지사가 현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발민주당을 떠났다는 점을 감안하면 진보. 보수의 분류가 결과적으로 애매했다는 점이 맞다.

 

그러나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이은 촛불혁명은 적폐청산을 기치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내부자는 진보활동을 하며 제주 지역에서 얼굴을 비치던 이들이 어떻게 보수 정치인 당선을 위해 나설 수 있느냐그럴 바에야 진보 진영의 활동에도 참석하지 말고 평소 입바른 소리도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내부자는 또한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니 진보라는 말도 하기 부끄럽다정체성을 잃은 것인지, 자신의 입신영달이 중요한 것인지라고 말을 줄였다.

 

이 내부자의 말이 진실인지, 아닌지 확인할 수는 없지만

 

만약 그렇더라도 그들의 선택은 민주주의 사회의 한 단면일 수 밖에 없다.

 

특정 정치인을 지지하고 말고는 개인의 선택인 까닭이다.

 

다만 이 내부자가 화를 내는 이유를 십분 이해할 수 있다.

 

지난 독재정권, 이명박. 박근혜 정권을 거치며 어떻게 민주주의가 유린되고 역사가 퇴행했는지에 대한 분노를 그는 진보진영 인사답게 지니고 있다.

 

그 시절, 같은 목소리를 내던 동지들이 이제 와서 다른 행동을 하는 것이 아쉽기도 하고 부아를 돋게 한다는 것이다.

 

그럴 바에야 아예 지난 활동을 접고 그쪽 진영에서 출세를 하던지가 그의 주장이다.

 

아마 이 반대의 지적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보수 정치나 계층에 있던 인사가 대통령과 여당의 높은 지지율에 기대 민주당 공천을 바라거나 공천을 받은 사례도 있다.

 

어느 경우라도 가면은 벗고 해야지’, ‘교언영색(巧言令色) 한다면 그건 사람에 대한 배신이라는 지론이다.

 

일견 수긍이 간다.

 

 




배너